11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53)에 대한 4번째 공판에는 성폭행을 폭로한 전 수행비서 김지은씨에 대한 비난 댓글을 인터넷상에 다수 게재한 후임 수행비서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후임 수행비서인 어모(35)씨는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조병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안 전 지사 관련 기사에 피해자를 비방하는 댓글을 단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약 30~40개가량 댓글을 단 적이 있다”고 답변했다.

해당 댓글은 김씨를 향한 일방적인 인신공격과 김씨의 사생활을 거론하고 있으며, 이 댓글은 김지은씨가 3월 16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를 통해 진행한 2차 피해 관련 고발에 포함됐다.

어씨는 ”안 전 지사 조직 내에 있는 사람들이 성폭력이 있어도 눈감고 방조하는 사람들처럼 비치는 모습이 안타까웠다”며 안 전 지사의 지시와는 무관하게 개인적으로 비난 댓글을 작성한 것이라고 진술했다.

어씨는 이날 재판에서 안 전 지사가 전혀 권위적이지 않으며, 김씨가 안 전 지사와 ‘유독 허물없이 지내는 사이’로 보였다고 주장했다.

뉴스1에 따르면, 어씨는 안 전 지사가 권위적이지 않았다는 근거로 ”안 전 지사는 아랫사람에게 ‘무엇을 해주게’ 식으로 부탁 조로 말했다”며 자신이 큰 실수를 했으나 ”일주일 뒤 안 전 지사가 굴을 선물해줬다. 저는 그 일을 잊었는데, 안 전 지사가 내내 미안한 마음을 가졌던 것 같다”고 전했다.

김씨와 안 전 지사의 관계에 대해서는 ”(회식 자리에서) 안 전 지사가 김씨를 놀리니까 ‘아 지사님~ 그거 아니에요~’라고 큰 소리로 말했다”며 ”그 자리에 있던 사람들이 눈이 휘둥그레질 만큼 친밀해 보였다”고 말했다.

또한 어씨는 ”김씨가 자신의 생일을 아무도 챙겨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공보비서실에서 펑펑 운 적이 있다. 안 전 지사가 이를 알고 문자를 보냈는데, 공교롭게도 그날 김씨가 페북에 ‘단 한명에게 생일축하를 받고 싶었다’는 문구를 올렸다”며 ”(이 포스팅이) 안 전 지사를 겨냥한 것 같다”고도 말했다.

어씨는 ”김씨는 많은 남성에게 인기가 많았다. 재는 느낌을 받았다”며 사건과 무관한 내용도 거론했다.

한편, 한국성폭력상담소는 어씨 등 안 전 지사 측근 4명이 증인으로 출석하는 것과 관련해 ”피해자에게 위압적이거나 적대적인 환경을 조성했던 동료도, 직장 내 직원으로 가해자 측 증인이 되어 법정에 출석하게 된다”며 ”증인으로 출석한 자가 자신의 또 다른 가해나 2차 가해를 한 행위를 변명하며 사실과 다르게 왜곡한 진술로서 피해자 비난하는 역할을 한다면 이는 매우 우려스러운 직장 내 성폭력 형사재판의 장면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상담소는 김지은씨와 관련해 ”(재판 과정에서) 업무를 수행, 유지하려는 태도가 저항하지 않은 모습으로 질문되고, 지인에게 일상적인 연락을 한 것이 피해자이지 않은 것 아니냐고 질문된다. 피고인 측은 그 모든 면모가 애정 관계의 반증이 아니냐고 계속 유도한다”며 ”이번 사건의 피해자는 16시간 동안의 증인신문 뒤로 건강이 급격히 악화되어 있다”고 전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456696e4b07aea75453a31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