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 중인 광주의 한 고등학교 학생들. 

광주 한 고등학교의 내신 시험문제 유출을 조사 중인 경찰이 이 시험지로 공부한 고3 학생의 참고인 조사에서 ”시험문제 유출 사실을 몰랐다”는 답을 들었다. 경찰 역시 이 증언을 토대로 혐의점을 찾을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연합뉴스는 광주 서부경찰서의 조사에서 광주 한 고등학교 운영위원장 A(52·여)씨의 아들 B군이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으며 이렇게 진술했다고 전했다.

A씨는 학교 행정실장 C(58) 씨와 함께 3학년 1학기 중간·기말고사 시험지를 빼돌리고 이 사본을 아들 B군에게 건넨 혐의를 받는다.

뉴시스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 B군이 ”어머니가 족보라며 줬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앞서 B군의 어머니 A씨는 경찰에 ”자택에서 C씨로부터 받은 시험지 사본 내용을 직접 편집해 예상 문제집(기출문제)을 만들었다”며 ”아들에게 족보라고 칭하며 문제집을 건넸다”고 주장했다.

YTN은 경찰이 A 군 어머니가 아들에게 시험지를 건네줄 때 빼돌린 복사본을 그대로 전달하지 않고 본인이 다시 타자로 쳐서 준 사실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아직 B군에게 혐의점이 없다고 보고 참고인 신분을 유지했다. 광주 서부경찰서의 조사에 따르면 B군에게 혐의점이 없다는 사실에는 믿을만한 구석이 있다. B군이 기말고사를 앞두고 동급생들에게 이 ‘기출문제’를 보여줬기 때문이다.

B군이 보여준 기출 문제가 기말고사에서 그대로 나오자 동급생들이 11일 학교 측에 유출을 의심해 신고한 것이 이 사건이 드러난 경위다.

한편 뉴시스는 B군이 앞서 학교 측의 자체 조사에서는 교장에게 ”과외 교사에게 기출 문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경찰 조사에서는 ”어머니에게 받았다”고 진술을 바꿨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51cef5e4b0fd5c73c46dc2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