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9일 나렌드라 모디 총리의 깜짝 제안으로 인도 뉴델리 지하철에 탑승해 시민들과 만났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모디 총리와 함께 간디 기념관을 방문한 뒤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에서 열린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가는 길에 그와 함께 지하철을 탔다. 문 대통령은 모디 총리와 함께 번디하우스역에서 보태니컬가든역 까지 총 11개 구간을 지하철을 타고 이동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나란히 앉아 이야기를 나눴다. 두 정상을 알아본 인도 시민들은 손을 흔들고, 핸드폰으로 사진을 찍기도 했다. 디디뉴스 등 인도 방송들은 이 모습을 생중계했다. 화면에는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모습도 비쳤다.

두 정상의 지하철 탑승은 모디 총리의 깜짝 제안으로 이뤄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모디 총리가 간디 기념관에 도착하기 전에 지하철 탑승을 제안했다”며 “별도의 차를 이용해 따로 행사장으로 이용하기 보다는 지하철로 함께 이동하며 친교 시간을 늘리고 시민들과 직접 만나는 시간을 만들려 한 것 같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보태니컬가든 역에서 내린 뒤 차량을 이용해 준공식 행사장으로 향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국빈 방문 중 진행하는 총 18개의 행사 가운데 11개 일정에 모디 총리가 함께 하면서 예우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moon-jae-in_kr_5b43583ee4b09e4a8b2f3f60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