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서 성폭행 혐의를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재판에 부인 민주원씨가 증인으로 출석한 것에 대해, 전여옥 작가는 ”부인을 재판정에까지 세운 것은 비겁한 짓이자 매우 잔인한 일”이라고 밝혔다.

전여옥 작가는 재판이 열린 13일 자신의 블로그에서 ”모든 일의 원인은 바로 안희정 전 지사”라며 ”안 전 지사는 부인에게 정말 남편으로서뿐 아니라 한 인간으로서 못 할 짓을 했다. 한 남편으로서, 한 인간으로서 그는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의 최선은 부인을 사람들의 눈으로부터 보호하는 일이다. 재판정까지 나오게 해서는 안 될 일이었다”며 ”한때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았던 그의 실체를 알게 돼 다행이지만 그를 둘러싼 사람들의 고통은 녹록지가 않다”고 밝혔다.

전여옥 작가는 ”(부인의 재판 출석에) 언론은 ‘남편을 위한 한 방이 있을까?’하고 호기심을 드러낸다. 재판은 삼류 막장 드라마를 찜쪄먹을 듯하다”며 ”남편이 아니라 두 아들을 지키기 위해 나왔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여옥 작가의 글 전문을 보려면 여기를 클릭)

한편, 이날 안 전 지사 측 증인으로 출석한 부인 민주원씨는 김지은씨가 남편을 좋아하는 것 같았다며 남편을 적극적으로 비호하는 내용의 진술을 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489374e4b022fdcc58757a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