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준현이 두 딸의 아빠가 됐다.

6일 김준현 측 관계자는 뉴스1에 ”김준현의 아내가 이날 오후 딸을 출산했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며 ”김준현과 가족들 모두 기뻐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준현은 스포츠경향과의 인터뷰에서 ”첫째가 태어날 때도 그랬지만, 이번에도 말로 다 할 수 없을 정도로 행복하고 기쁘다”라며 ”건강하게 저와 아내 품에 와줘서 아기에게 고맙고, 고생한 아내한테도 고맙다는 말을 전한다. 앞으로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고 전했다.

김준현은 2013년 결혼해 3년 만인 2016년 첫째 딸을 얻었다. 올해 두 살 터울의 둘째를 출산, 두 딸의 아빠가 됐다.

김준현은 2007년 KBS 2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KBS ‘개그콘서트‘를 통해 얼굴을 알렸다. 현재 코미디 TV ‘맛있는 녀석들’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등에 출연하며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3f25efe4b07b827cbf1121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