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구혜선이 이전보다 살이 오른 모습을 보여 ‘임신설’ ‘성형설’ 등의 추측이 나온 것에 대해 ”살이 찐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구혜선은 지난 12일 경기도 부천시 중동 부천시청에서 열린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 레드카펫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올블랙 의상에 스모키 메이크업을 한 채 등장한 구혜선은 다소 살이 찐 모습이었는데, 이후 일부 네티즌은 살이 오른 구혜선의 모습에 대해 ‘임신설’ ‘성형설’ 등을 제기했다.

이에 구혜선은 직접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셀카와 함께 ”밥 많이 먹어서 살이 쪘다. 10kg”이라는 글을 남겼다.

A post shared by 쿠 (@kookoo900) on

구혜선 소속사 파트너즈파크 측도 임신설·성형설에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소속사 측은 ”한동안 건강이 좋지 않아 살이 많이 빠졌고, 다시 좋아지는 과정에서 살이 오른 것”이라며 ”건강을 되찾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잘 지내고 있으며 건강 관리를 하며 차기작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또 ”걱정해 주신 점 감사하고, 온라인에서 퍼진 오해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임을 밝힌다”고 전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4846dfe4b0e7c958f9e1ff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