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업계 1위 이마트가 영화제작에 나서기로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유통업계 최초로 영화사업에 뛰어든 사례라 성공 여부가 주목된다.

이마트는 “체험형 가전 매장 일렉트로마트의 캐릭터 일렉트로맨을 소재한 한 한국형 히어로물 영화를 2020년 개봉을 목표로 제작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마트는 자본금 1천만원을 투자해 영화제작을 담당할 ‘일레트로맨 문화산업전문회사’를 설립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이 회사는 영화의 제작 및 투자유치, 배급 등 영화제작 전반을 지휘하게 되며, 영화 개봉 뒤에는 청산할 계획이다.

이마트는 영화를 유통에 콘텐츠를 접목한 새로운 유통 모델 구축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스토리가 있는 콘텐츠를 통해, 상품·점포·브랜드·매장 등을 재구성해 차별성을 부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향후 영화 캐릭터를 스타필드 등 다양한 브랜드에 접목해 활용도를 높일 예정이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56cddde4b0b15aba91dc0f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