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우성이 ‘사회문제에 입을 열게 된 계기’로 세월호를 언급했다.

13일 경기도 부천시 상동 고려호텔 3층 그랜드볼룸에서는 제 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배우 특별전 ‘스타, 배우, 아티스트 정우성’ 공식 기자회견이 열렸다. 정우성은 이번 영화제 배우 특별전의 주인공으로 선정됐으며, 영화제 기간 동안 ‘비트‘, ‘태양은 없다‘부터 ‘아수라‘, ‘강철비’까지 정우성의 대표작 12편이 상영된다.

정우성은 특별전 주인공이 된 소감을 밝히며 ”지금 내가 특별전이라는 행사를 선물받을 수 있는 경력이 됐나, 그만큼 열심히 살아왔나 하는 생각을 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정우성은 ”갈길이 먼데 미리 선물을 받은 게 아닌가 생각이 들면서, 이번 특별전을 통해 지나온 정우성에 대해 되짚어볼 수 있는 시간으로 만들면 의미를 축소시킬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겸손을 표했다.

이날 정우성은 사회적 목소리를 내게 된 계기가 ‘세월호’였다고 말했다. 정우성은 ”어느 순간부터 제가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것 같은데, 그건 세월호와도 연관되어 있지 않았나 싶다”라며 ”기성세대로 미안하다는 마음이 제일 컸다. 또 제 또래 대부분의 세대들은 그 어린 친구들에게 미안하다는 감정적 부채 의식이 크게 발동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세월호 이후) 우리는 어떤 목소리로 어떤 행동을 해야 할지, 생각하게 됐다. 세월호가 우리에게 준 숙제”라고 밝혔다.

정우성은 ”침묵하지 말고 행동하자고 생각한다. 우리는 지난 독재 정권을 겪어오면서 침묵하게끔 길들여졌다. 빨갱이라는 프레임이 입혀졌고 국민들은 먹고 사는 걱정만 하라는 억압을 받았다”라며 ”목소리를 내는 것을 조심스러워하게 된 시대가 있었다. 해야 할 목소리를 자기 검열하듯이 참는 것은 누군가가 행동해서 서서히 깨나가는 것”이라고 소신을 밝혔다.

지난 작품들에 대해서도 말했다. 정우성은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도전을 하는 것, 새로운 것은 주목받지 않아도 도전 정신이 있는 작품이라면 같이 하자는 생각이었다”라며 ”늘 새로운 전환에 도전이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지난 12일 개막했으며, 오는 22일까지 부천시청 일대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4859efe4b0e7c958f9f2c9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