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국가정보원을 방문해 전(全) 직원들에게 ”국정원을 정치로 오염시키는 일은 다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취임 후 처음으로 국정원을 방문해 업무보고를 받은 후 ”나는 여러분에게 분명하게 약속한다. 결코 국정원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않겠다”며 ”정권에 충성할 것을 요구하지 않겠다. 국정원의 정치적 중립을 확실하게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의 국정원이 지금 한반도의 운명과 세계사의 물줄기를 바꾸고 있다”며 ”여러분의 국정원이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성공시킨 주역이 됐고,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시기에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성사시킨 주역이 됐다”며 격려했다.

이어 ”이제 국정원은 ‘적폐의 본산’으로 비판받던 기관에서 국민을 위한 정보기관으로 거듭났다”며 ”평화를 위한 대통령과 정부의 노력을 가장 앞장서서 뒷받침해주고 있다. 여러분이 만들어낸 놀라운 변화”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충성해야 할 대상은 결코 대통령 개인이나 정권이 아니다. 대통령으로 대표되는 국가와 국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국정원이 잘 해왔지만 ”아직도 갈 길이 멀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 정치정보 업무와 정치관여 행위에서 일체 손을 떼고, 대북 정보와 해외정보에 역량을 집중하여 명실 상부한 국가정보기관, 최고의 역량을 갖춘 순수한 정보기관으로서 위상을 분명하게 하는 것이 우리가 가야 할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그 목표를 대통령의 선의에만 맡길 수는 없다. 정권이 바뀌어도 국정원의 위상이 달라지지 않도록 우리의 목표를 제도화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 국정원법 개정안이 연내에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여러분도 함께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결코 여러분의 권한을 줄이는 것이 아니다”라며 ”지금까지의 개혁 노력이 보여주었듯이 여러분 자신도, 국민도 자랑스럽게 여길 수 있는 세계적인 정보기관으로 발전시키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국정원이 대북 정보능력으로 위기에 유능하게 대처하고, 대화를 실질적으로 뒷받침하는 역할을 하고 실력있는 안보기관으로 평화를 지키는 중추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잘 해 온 것처럼 여러분 스스로 국정원의 개혁을 완성하는 주체가 되어 주시기 바란다”며 ”여러분을 믿는다. 지금까지 해왔던 것보다 더욱 뜨거운 열정과 조국을 향한 충성심으로 헌신해 줄 것이라 믿는다”고 격려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51df57e4b0b15aba8e00d0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