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정치인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특히 전날까지 함께 3박5일 일정으로 미국에 다녀온 여야 원내대표들은 생각지도 못한 소식에 매우 놀라 황망해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너무 충격을 받아 말씀을 드리고 싶지도 않다”면서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그는 ”노 원내대표는 사회적 약자를 위해 온몸을 던져 일을 해온 정치인”이라며 ”너무나 아까운 분을 잃게 돼 저도 오전 모든 일정을 중단했다”고 전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너무 가슴 아프고 비통하다”며 ”늘 노동현장에서 소외되고 어려움에 처한 노동자들의 애환과 고충을 대변하고자 했던 진정성이 어떻게 비통한 죽음으로 고하는지 말문을 잇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노 의원은) 첫째 날과 둘째 날 어두운 모습이었고 귀국 마지막 날 술을 대접한 게 끝이었다”며 ”귀국 전날 밤 술 한잔을 하면서 오랜만에 노동운동 회고하면서 얘기했던 게 눈에 선하다”고 전했다.

또한 ”방미기간 중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서는 동료 대표들도 단 한 번도 이야기한 적 없다”고도 말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역시 ”굉장히 큰 충격”이라며 ”미국에서 금요일 저녁 (여야 원내대표) 5명이 모여 2시간 정도 맥주를 마셨는데 전혀 그런 기색을 보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워싱턴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할 때 특파원들이 (노 의원에게) 그것(드루킹 의혹)을 물어봤는데 우리는 밖에 나와서 쉬고 있었고 노 원내대표만 안에서 남아 한 20분 정도 (특파원과 간담회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 의원이) 한국에 들어와서 미국에서 알지 못했던 상황을 아셨을 수도 있고 무엇에 대해 압박을 (받아) 굉장히 고민이 있지 않았겠느냐”고 답했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너무 청천벽력”이라며 ”전날 귀국할 때까지만 해도 평소와 전혀 다른 모습을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갑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도중 ”조금 전에 충격적인 속보를 봤다”면서 ”동료 의원의 한 사람으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국회 대법관 인사청문특위 위원인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노동전문변호사 김선수 대법관후보자 청문회 중 노동자를 위해 정치활동을 한 노 의원의 충격적인 소식을 접하고 너무나 가슴 아프다. 솔직히 청문회를 이어가기 어려운 상태다. 어떻게 하죠?”라고 적었다.

그는 ”노 대표의 인격상 무너져내린 명예와 삶, 책임에 대해 인내하기 어려움을 선택했겠지만, 저 자신도 패닉 상태”라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으며, 청문회 질의 도중 ”하필 이 시간에 노동계를 위해 많은 활동을 해온 동료 의원의 불행한 소식을 듣고 여러 감회가 떠오른다”고 말하기도 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558799e4b0b15aba90504e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