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결단 로맨스’의 이시영이 출산 후 복귀작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19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 MBC센터에서는 MBC 월화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시영은 이번 작품으로 출산 후 첫 드라마를 맡게 됐다. 그는 ”맑고 청량감 있는 내분비내과 의사 주인아 역을 맡았다. 나 또한 연기하며 밝고 긍정적인 느낌을 많이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복귀 소감으로 ”전엔 촬영 끝나면 집으로 퇴근한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출산 후에는 촬영 끝나고 집으로 출근한다는 생각으로 하고 있다. 그런데 아이가 주는 행복이 크다. 다행히 찍은 분량이 많아 전처럼 밤샘을 하고 그런 경우는 많지 않다. 그래서 두 역할을 다 열심히 하고 있고 가족도 열심히 하라고 응원을 많이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시영은 ‘사생결단 로맨스‘를 맡은 것에 대해 ”로맨틱 코미디를 한동안 못했던 게 사실이다. 이 드라마는 저 역시 이 역할을 통해 힐링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들었다. 생각처럼 연기하며 힐링을 받고 있다. 주은아 캐릭터 설명 중 ‘호구’라는 표현이 있는데 그게 가장 포인트 인 것 같다. 생각하기 나름이지만 순수하고 사람을 잘 믿고 사랑하고 본능에 충실하다는 표현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 관계에서 잴 수도 있고 계산할 수 있지만 주인아는 전혀 그렇게 하지 않고, 100프로에 가까운 진심만을 얘기한다. 제일 중요하게 연구한 부분은 그 부분이었다”고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5015b6e4b0fd5c73c21d94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