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직원 및 시민들이 6일 저녁 서울 종로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열린 '아시아나항공 노밀(No Meal) 사태 책임 경영진 규탄 문화제'에서 박삼구 회장퇴진 등을 요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직원 300여명이 검은 옷과 ‘고양이’ 가면 등을 쓰고 6일 저녁 6시30분께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 모였다. 아시아나항공은 1일부터 기내식 공급 차질로 ‘노밀(No meal) 사태’가 벌어졌다. 급기야 지난 2일에는 기내식 공급 협력업체 대표 윤아무개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까지 벌어졌다. 윤씨는 아시아나항공의 무리한 물량 공급 요구와 공급 차질 발생 시 과도한 페널티를 주는 문제 등으로 힘들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공운수노조 아시아나항공지부 등은 이날 이번 사태의 책임이 경영진에 있다며 박삼구 회장 퇴진 등을 요구하는 ‘아시아나항공 노밀 사태 책임 경영진 규탄 문화제’를 열었다.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은 윤씨를 추모하는 의미에서 검은 옷을 입고 문화제에 참여했다.

아시아나항공 객실 사무장인 이아무개씨는 이날 문화제에서 “어떤 한 사람의 잘못된 의사 결정으로 그리고 그 사람의 비위를 맞추기 위한 판단 미스로 이런 대란을 맞이하게 됐다. 저희 승무원들은 손님들의 욕설을 묵묵히 받아들이고 뒤돌아서 울었다”며 이번 사태의 책임이 경영진에 있다는 사실을 분명히 했다. 또 다른 승무원도 자유발언에서 “단거리를 주로 운행하다가 어제 처음으로 (노밀 사태를) 경험하고 나서 많은 생각이 들었다. 도대체 사태가 왜 이 지경까지 오게 됐는지 묻고 싶어서 이 자리에 나왔다”라고 말한 뒤 “박삼구는 물러가라”는 구호를 외쳤다. 지상여객 서비스 업무를 하는 한 직원은 “박삼구 회장이 ‘핫밀’ 먹을 때 승객들은 ‘노밀’이었고, 승무원들은 결식했다”며 “박삼구 회장은 물러나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아시아나항공 노조위원장을 지낸 정의당 소속의 권수정 서울시의회 의원도 이날 문화제에 참여했다. 권 의원은 “직원들은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런데 왜 경영을 잘못한 사람 때문에 (승객들의) ‘욕받이’로 살아가야 하나. 이제 이렇게 뭉쳤다. 사랑하는 일터를 우리가 지켜내면 좋겠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은 일요일인 8일 저녁에도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박삼구 회장 퇴진을 요구하는 문화제를 열 계획이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asiana_kr_5b3f5c2ee4b05127ccf102a5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