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바른미래당 전 당협위원장이 노회찬 정의당 의원 죽음에 대해 “제도가 노 의원을 죽였다”고 말했다.

이 전 위원장은 24일 오전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한 인터뷰에서 ‘노 의원이 4000만원을 받은 것을 신고를 안 했기 때문에 불법이 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노 의원이 돈을 받았을 당시는 현역 신분이 아니었다. 신고를 할 수 없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현역이 아닌 사람이 정치 자금을 받을 수 있는 길은 선거 때밖에 없는데 노 의원이 그 원칙을 몰랐겠냐”며 “극단적으로까지 말하면 제도가 이번에 사람을 죽였다”고 주장했다.

이 전 위원장은 “노 의원은 진보 정치인으로 활동하면서 재산을 모을 기회가 있었던 것도 아니고, 그 와중에 원외에 있더라도 정치는 해야 했을 것이다. 그럼 주변에서 동창이든 돕고 싶은 사람들이 많았을 것”이라며 “도와주겠다는 사람이 없는 것도 아니고 정치 신인이나 원외에 있는 사람들에게까지 (법을) 강요한다는 것은 불법을 강제하는 효과가 있다”고 덧붙였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56cfe1e4b0fd5c73c864ee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