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가 실제 응급환자 발생 상황을 맞아 긴급 출동하는 장면을 담은 TV 광고가 공개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KT는 해양경찰청, 아주대의료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와 함께 국가재난안전망 발전을 위한 TV 광고를 선보였다고 22일 밝혔다. 

이 광고는 7월 초 진행된 ‘해상응급환자 긴급구조 합동훈련’을 바탕으로 제작됐다. 해양사고가 벌어질 경우 가동되는 KT 재난안전 플랫폼을 이용한 구조 상황을 긴박감 있게 묘사한다.

광고는 바다 위 어선이 과열로 폭발해 중증외상환자가 발생한 상황을 보여주는 것으로 시작한다. 재난신고가 접수되면 KT 재난안전 플랫폼의 비행장비와 카메라가 조난자를 찾아 해경 컨트롤타워에 영상을 전송한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증강현실(AR) 글래스를 통해 실시간으로 환자 상태를 이국종 교수에게 전달한다. 이 교수는 헬리콥터에서 원격으로 환자 상태를 확인한 뒤 부상자를 치료한다.

이국종 교수를 비롯한 전 출연진은 전문 배우가 아닌 의료진, 해양경찰, KT 직원들이다. 이들은 모든 장면을 대역 없이 소화했다. 특히 이 교수와 의료진이 재빠르게 옷을 갈아입고 뛰어나가는 출동 장면은 연출 영상이 아닌 합동훈련이 있던 날 새벽의 실제 응급환자 발생 상황이었다고 중앙일보가 전했다. 이국종 교수는 ”이번 기회에 국가재난안전망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더 높아질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igukjong_kr_5b54343ae4b0de86f48dbfe0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