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사진

9일 오전 1시41분쯤 경북 상주시 남상주 TG 진입로 인근 갓길에서 에쿠스 승용차에 불이 나 신원을 알 수 없는 1명이 숨지고 운전자 A씨(57)가 중상을 입었다.

불은 승용차를 전소시켜 소방서 추산 1500만원의 피해를 낸 뒤 30여분 만에 꺼졌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소방차 5대와 인력 17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숨진 사망자의 신원을 파악하는 한편 ”주행 중인 승용차에서 불꽃이 튀었다”는 목격자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6c213fe4b0530743c7517b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