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아시안게임 2연패를 달성, 통산 7번째 아시안게임 정상에 섰다.

이계청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30일(한국시간) 오후 8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폽키 찌부부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핸드볼 여자 결승전에서 중국을 29-23으로 꺾었다.

이로써 한국은 6전전승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조별리그에서 북한, 인도, 중국, 카자흐스탄을 차례로 쓰러뜨린 한국은 4강에서 태국을 눌렀다. 한국은 조별리그에 이어 중국을 다시 한 번 물리쳤다.

여자 핸드볼은 지난 1990년 베이징 대회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이번 대회 포함 8번이 열린 대회 중 한 번을 제외하고 모두 한국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이 유일하게 놓쳤던 금메달은 지난 2010년 중국 광저우 대회였다. 당시 중국이 일본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은 동메달에 그쳤다. 한국은 2014년 인천 대회에서 다시 아시아 정상에 복귀했다.

한국은 초반 중국을 압도했다. 최수민의 패스를 받은 정유라의 스카이슛으로 선제골을 올린 한국은 골키퍼 박새영의 선방 속에 8-1까지 앞섰다. 김온아, 송해림, 정유라, 한미슬, 김선화 등이 7연속 득점을 성공시키면서 순식간에 격차를 벌렸다.

하지만 한국은 전반을 12-9로 추격을 허용한 채 마쳤다. 중반 들어 한국의 슈팅이 잇따라 골문을 벗어나자 중국이 살아났다. 매번 골키퍼를 뺀 7명이 공격에 나선 중국이 류샤오메이의 득점력을 앞세워 한국에 다가섰다.

한국은 후반 중반까지 중국과 2~3점 격차를 유지했다. 하지만 한국은 정유라와 유현지의 연속골이 터지면서 23-17로 격차를 다시 벌리기 시작했다. 한국은 경기종료 7분여를 남기고 수비 성공 뒤 정유라의 속공으로 25-18까지 앞서면서 사실상 승기를 굳혔다.

이날 한국은 정유라가 8득점을 넣으며 공격을 이끌었고 송하림(5득점), 김온아(4득점) 등이 뒤를 받쳤다.

한편 동메달은 일본이 차지했다. 일본은 앞서 열린 동메달 결정전에서 태국에 43-14로 승리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handball_kr_5b87e36ae4b0cf7b0032a6a9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