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축구가 아시안게임 3회 연속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메달색을 바꿔라’라는 대회 전 지향점에는 도달하지 못했으나 마지막 경기에서 시원한 승리를 거두고 유종의 미를 거뒀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축구 대표팀이 3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의 글로라 스리위자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여자 3,4위전에서 대만을 4-0으로 완파했다. 

준결승에서 일본에 1-2로 석패, 사상 첫 결승진출이 좌절돼 맥이 많이 빠졌던 선수들은 아쉬움 속에 3회 연속 동메달이라는 값진 성과를 거두고 대회를 마감했다. 

대회에 출전하기 전에 윤덕여호의 고려 대상은 일본 혹은 중국 그리고 북한뿐이었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과 2014 인천 대회 연속 동메달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반드시 결승 무대를 밟아야했고 아시아 3강 외에는 두려운 팀도 없었다. 

시작을 알리는 휘슬과 함께 거의 일방적이다 싶을 정도로 한국이 경기를 지배했다. 개개인의 기량이나 선수들 간 부분전술에서 수준 차이가 컸다. 계속 몰아치던 한국은 전반 18분 대만 페널티에어리어 안에서 지소연이 오른발 슈팅을 성공시켜 선제골을 뽑아냈다. 

이어 대표팀은 전반 31분 장슬기의 크로스를 이금민이 헤딩 슈팅으로 연결, 추가골을 만들어 내 2-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의 양상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계속해서 대만 골문을 두드리던 한국은 후반 32분 이민아가 박스 정면에서 강력한 중거리슈팅을 시도, 골키퍼 손을 피해 다시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종료 직전 터진 문미라의 쐐기골까지 묶어 4-0 완승을 거두고 동메달을 확정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891bf7e4b0cf7b0034a915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