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형광등과 텔레비전을 대체할 무드등 4가지

살인적인 더위는 거실의 조명마저 꺼버렸다. 냉방비 절약을 위해 암막 커튼까지 꼼꼼히 닫아주고 나면 텔레비전을 제외한 집안의 모든 전등은 로그 아웃상태. 사람들이 조명 빛을 뜨겁게 느끼기 때문인데, 전혀 근거 없는 말은 아니다. 실제로 조명 색의 온도에 따라 차갑고 따뜻한 느낌이 들며 밝기별로 심리적 안정감이 달라질 수 있다. 바꿔 말하면 시원하고 쾌적한 느낌을 주는 조명을 설치하면 된다는 것! 은은하며 부드러운 빛을 뿜는 ‘무드등’ 이야기다. 여름 밤을 시원하게 만들어주면서 분위기는 덤으로 챙기는 4가지 무드등을 소개한다. 어두컴컴한 동굴에서 생활하고 있다면 주목하시라.

사진 찍기 좋은 달

_JINVAS 소원을 들어주는 3D입체 달조명

달 모양의 조명은 ‘달을 따다 주겠다’는 오래전 연애 레퍼토리가 현실화된 모양새다. 선 없이도 조명을 껐다 켰다 할 수 있는 덕분인지 최근 SNS상에서는 이 달을 들고 찍은 사진들이 심심치 않게 올라온다. 달의 표면을 본 따 만든 울퉁불퉁한 표면이 사실감을 더해주며 크기가 대•중•소로 나뉘어져 선택의 폭이 넓다. 또한 화이트, 엘로우, 연블루 등의 3가지 색상을 스위치로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분위기나 용도에 따라 활용도가 높은 것이 장점. 방에 두면 분위기 전환용 조명으로 야외로 들고 나가면 인증샷 찍기 좋은 소품으로 사용 가능하다. 아이템 하나로 방 분위기와 기분까지 확 바뀌는 체험을 선사한다.

활용 TIP 폭염 때문에 잠이 오지 않는 밤, 연인이나 친구와 함께 달을 들고 야외로 가본다. 그 날의 분위기에 따라 색깔을 달리하며 사진을 찍다 보면, 한 여름 밤의 인생샷 몇 장은 건질 수 있다.

 

눈과 귀를 동시에 만족시키는 무드등

_JBL 펄스3

초록창 검색어에 ‘배정남 스피커’가 올라왔다. 최근 KBS 예능 프로그램 ‘거기가 어딘데’의 출연자인 배정남이 사막 한가운데에서 켰던 화려한 LED 조명 스피커가 주목을 받으면서다. 화제의 제품은 JBL사의 펄스 3로 화제를 모았던 이유는 화려한 컬러의 LED조명 때문이었다. 음악이나 환경에 따라 LED 불빛이 변하는 것은 당연하고, 사용자가 직접 조명의 형태를 커스터 마이징 할 수 있어 빛을 자유자재로 배합하는 재미를 준다. 시원한 느낌을 주는 청량한 LED 불빛이 유독 더운 올여름에 안성맞춤이다.

활용 TIP 음악과 조명이 필수인 캠핑장이나 야외 공원에서의 활용도가 높다. 어둠 +속에서 화려한 불빛이 더욱 잘 보이기 때문인데, 펄스는 스피커끼리 음악과 불빛 연동이 가능해 여러 대를 모아서 한꺼번에 튼다면 사운드나 조명 모두 만족도가 배가 된다.

 

어둠을 몰아내는 동반자

_놈 아키텍트 캐리 LED 램프

집 안밖 어디서나 들고 다니기 편한 이동형 조명인 캐리 LED 램프. 덴마크의 놈 아키텍트사에서 만들어진 이 제품은 옛 유럽인들이 촛대를 사용했던 방식을 떠올리게 한다. 방 안에서 일기를 쓰거나 저녁에 산책을 나설 때 등 어두운 곳에서 완벽한 동반자가 된다. 검정손잡이에 둥그스름한 램프로 이뤄진 단순한 모양으로 어디에 두어도 튀지 않고 잘 어우러지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노란 불빛 외에도 불타는 빨간색 올리브색 등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는 색을 업데이트해 제공해 유니크한 맛이 있다.

활용 TIP 방마다 불을 켜기 귀찮고 더울 때! 이동 동선에 따라서 요 캐리 램프 하나만 들고 다니면 된다. 침대 옆에 두고 사용해도 좋고, 식탁위에 올려서 촛불 대용으로 활용해도 그만이다.

 

무드 메이커

_루이스 폴센 판텔라 테이블

 

테이블 램프의 대표격인 ‘판텔라’. 전체적으로 버섯을 연상시키는 둥그스름한 갓과 미끈하고 얇은 조명의 허리대는 수많은 ‘판텔라st’을 탄생시키기도 했다. ‘조명계의 럭셔리’로 불리는 루이스 폴센의 제품으로 거의 전 제품이 은은한 조도를 가졌기 때문에 무드등으로 활용할 수 있지만, 특히나 판텔라의 활용가치가 높다. 중앙에 위치한 조명의 빛이 반구 형태의 갓 전체로 퍼져 은은한 아름다움을 뽐내기 때문. 워낙 가격대가 고가라 구매가 망설여지지만 중고 거래도 활발하니 발품을 팔면 좋은 제품을 찾을 수도 있다.

활용 TIP 100여년의 전통을 지닌 루이스 폴센의 제품은 공간에 따뜻함을 만들어내는 힘이 있다. 가족과 연인과 중요한 이야기를 나눌 때, 안락하고 편안한 느낌을 갖고 싶을 때는 조명 하나만 켜 놔도 힐링이 되는 기분이 들 테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640621e4b0fd5c73d83827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아이폰X' 후속 모델명은 예상과 조금 다를지도 모른다

9월이다. 애플의 신형 아이폰 발표가 임박한 시기다. 올해도 어김없이 다양한 루머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 IT전문매체가 ‘아이폰X’의 후속은 ‘아이폰XS’와 ‘아이폰XS 맥스’가 될 것이라는 보도를 내놨다.5일(현지시간) 나인투파이브맥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아이폰X의 후속으로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액정이 탑재된 5.8인치, 6.5인치 제품이 출시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또 아이폰의 신모델은 기존 명명 방식과는 달리 ‘아이폰XS’ 그리고 ‘아이폰XS 맥스’가 될 것이라 전했다.‘아이폰XS’ 그리고 ‘아이폰XS 플러스(+)‘라는 이름이 붙을 거라는 예측을 벗어난 것이다. 애플은 지난 2014년 ‘아이폰6’ 그리고 ‘아이폰6+’ 출시 후에는 보다 액정이 큰 모델에는 ‘+’를 붙여 왔다.한편 아이폰XS 등은 오는 12일 출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9월에 새로 나올 애플 아이폰, 아이패드에 대한 루머를 모아봤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9118eee4b0162f472a7271

배우 정요한이 '성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단편 영화 ‘인연인지‘, ‘오목소녀’ 등에 출연한 배우 정요한에 대한 성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정요한은 유튜버 허챠밍의 영상에도 여러 차례 등장한 바 있다.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트위터 계정에는 지난 26일 정요한의 성폭력을 폭로하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영화배우 겸 미술가라고 밝힌 익명의 여성 A씨는 ”영화배우 정요한으로부터 2010년 강간, 2011년 강제추행 피해를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안녕하세요. 저희는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 모임입니다.
피해자의 글을 공유합니다. #metoopic.twitter.com/4gNV17tg6q—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withyou20190226) February 26, 2019 그는 사건 당시 ”정요한과 여러 영화 작업을 해야 했고 지인이 겹쳐있던 상황이었기에 정요한에 대한 고통스러운 기억을 최대한 지우려고 애썼다. 그리고 나 자신에게 문제가 있는 게 아닌지 스스로를 검열했다”라고 털어놨다.A씨는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이제야 피해 사실을 밝히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지난해 6월 ‘정요한이 강간범이다. 주변인들이 묻어주느라 공론화가 안 되고 있다’라는 트윗을 보고 ”용기를 내야 한다. 더는 피해자가 생기면 안 된다”는 생각에 폭로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A씨는 ”정요한의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원했으나 그는 거절의 의사를 밝혀왔다”라고도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이 고발문을 통해 피해자에서 고발자로 위치를 바꿔 맞서 싸우려고 한다. 폐쇄적인 영화계에서 소외될 것이 두려워 피해 사실을 말하지 않고 혼자 고통을 짊어지는 여성이 더 이상 한국 독립영화계에 없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정요한은 A씨의 주장을 전면 부인하며 반박에 나섰다. 정요한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26일 2차 입장문을 게시했다. 그는 A씨의 주장과 달리 2010년 5월경 ”상호 소통” 하에 성관계를 맺었으며 강제추행 주장에 대해서도 ”동의를 얻었다”라고 주장했다.그러면…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 - 아주경제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아주경제[이시각 주요뉴스] 1.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close.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한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의학과 교수에 대한 추모 물결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