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기상 ‘입추’(立秋)인 7일 경기 북부 내륙과 강원 영서북부에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오후에는 내륙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이날(7일)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으나, 대기불안정으로 곳곳에 비가 오겠다고 6일 밝혔다. 전국 내륙과 제주도 산지, 북한에 예상되는 강수량은 5~50㎜ 수준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23~28도, 낮 최고기온은 28~36도로 예상된다.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1~2도 정도 떨어지긴 했으나 35도 안팎의 무더위가 계속 이어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8도 △강릉 25도 △대전 27도 △대구 25도 △부산 26도 △전주 27도 △광주 27도 △제주 27도, 오후 최고기온은 △서울 35도 △강릉 30도 △대전 35도 △대구 34도 △부산 33도 △전주 35도 △광주 36도 △제주 32도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1.0m, 남해 앞바다 0.5~2.0m, 동해 앞바다 1.0~2.5m, 서해 먼바다 최고 2m, 남해 먼바다 최고 2.5m, 동해 먼바다 최고 3m로 전망된다.

미세먼지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대부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나타내겠다. 오존지수는 경기 남부·전남은 ‘나쁨‘, 그 밖의 지역은 ‘보통’으로 예상된다. 

유희동 기상청 예보국장은 ”소나기가 오고, 이달 초 ‘최악의 폭염’이 지나갔다고 무더위가 완전히 가신 것은 아니다”라며 폭염 대응책 마련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소나기가 오는 지역에는 천둥번개가 칠 수 있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도 유의해달라”고 덧붙였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684549e4b0b15abaa52efe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