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적십자사(한적)는 4일 오전 11시쯤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오는 20~26일 금강산에서 열리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참여할 최종 명단을 주고받았다. 

남북이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참여할 상봉단을 최종 확정하고 명단을 4일 교환했다. 남측 상봉대상자는 93명, 북측은 88명이다.

대한적십자사(한적)는 이날 오전 11시쯤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오는 20~26일 금강산에서 열리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참여할 최종 명단을 주고받았다.

남측은 93명, 북측은 88명이 최종 이산 상봉대상자로 확정됐다.

남측 방문단 93명 가운데 90세 이상은 35명(37.6%), 80~89세 46명(49.5%), 79세 이하는 12명(12.9%)이다. 형제·자매를 만나는 상봉자는 41명이고, 부자나 조손을 만나는 이는 10명이다. 직계가족 우선원칙에 따라 선정했지만 이산가족 고령화로 3촌 이상을 만나는 상봉자가 42명으로 가장 많았다.

성별로는 남성이 68명, 여성이 25명이다. 출신 지역은 황해도가 23명으로 가장 많고, 평안남도 14명, 평안북도 10명, 함경남도·경기 8명, 강원도 7명 순이다.

북측 방문단 88명은 90세 이상이 5명(5.7%), 80~89세가 62명(70.4%), 79세 이하가 21명(23.9%)이다. 형제·자매를 만나는 상봉자가 61명으로 가장 많고 부자, 조손은 3명, 3촌 이상은 24명이다.

남성이 46명, 여성이 42명이다. 출신 지역은 경기도가 18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강원 17명, 서울 15명, 경북 11명, 충북 8명, 충남 7명, 전남 5명 순이었다.

이번 이산가족 상봉은 남측 방문단 93명이 먼저 20~22일 금강산에서 재북 가족들과 만난다. 이들이 귀환한 뒤 북측 방문단 88명이 23~26일 재남 가족들과 만날 예정이다.

남북은 지난달 25일 이산가족 상봉 행사 후보자 가족의 생사확인 결과가 담긴 회보서를 교환한 뒤 이를 바탕으로 직계가족 우선 원칙에 따라 최종 상봉대상자를 선정했다.

당시 남측은 250명의 생존 확인을 의뢰해 163명(생존 122명·사망 41명)에 대한 재북가족 생사를 확인했다. 북측이 의뢰한 200명 중에는 129명(생존 122명·사망 7명)의 재남가족 생사가 확인됐다.

한편 이날 상봉단 명단 교환으로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실무준비는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다.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 등 시설 개보수도 조만간 마무리될 전망이다. 우리 측 지원인력 60여명은 지난달 9일부터 금강산에서 상봉 관련 시설 개·보수 작업을 벌이고 있다.

개보수가 끝나면 오는 15일 우리 측 선발대가 금강산에 파견돼 본격적인 상봉 행사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번 이산가족 상봉 행사는 2015년 10월 이후 3년 만에 열린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eperated_kr_5b65576ee4b0de86f4a1ac96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