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오후 일부 지역에 소나기가 내린 데 이어 6~7일에도 전국 내륙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다. 강한 비로 보름 이상 계속된 폭염이 잠시 약화하겠지만 이번주에도 낮 기온이 35도가 넘는 폭염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6~7일 강수 모식도.

기상청은 이날 “6~7일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겠지만 동풍의 영향을 받는 동해안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고 오후에는 전국 내륙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내리겠다”고 밝혔다. 동해안 비는 대기 중층에 찬 공기가 머무는 중에 대기 하층으로 동풍이 들어오면서 내리는 것이어서 오랜 시간 비가 내리며 강수량이 다소 많을 수 있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또 전국 내륙에 내리는 소나기는 우리나라 남동쪽에 위치한 고기압에서 유입되는 따뜻하고 습한 공기와 북동쪽에 위치한 고기압에서 유입되는 차고 습한 공기가 충돌하면서 대기 불안정이 강해져 내리는 것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하고 시간당 30㎜ 안팎으로 강하게 내리겠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6~7일 예상 강수량은 10~50㎜이다.

기상청은 “6~7일에 동풍의 영향을 받는 동해안은 낮 기온이 30도 안팎에 머물면서 일시적으로 폭염이 다소 누그러지겠다. 나머지 지역은 이번주에도 우리나라 북쪽에 고기압이 강하게 위치하면서 강한 일사와 함께 때때로 동풍이 불어들어 낮 기온이 35도 이상 오르는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고 밝혔다.

5일 경북 영덕과 속초의 일 최고기온은 각각 39.9도와 38.7도로 관측돼 전날에 이어 또다시 극값 1위가 경신됐다. 이날 주요 기상 관성의 최고기온은 양산 39.0도, 김해 38.5도, 경주·영천 38.0도, 합천 37.8도, 강릉 37.7도, 광양 37.6도, 제천 35.6도, 서울 33.9도 등이 기록됐다. 이날엔 구름이 많이 끼면서 8월 들어 처음으로 전국의 자동기상관측장비에서 40도를 넘는 기온이 기록된 곳이 한 곳도 없었다.

5일 현재 전국 평균 폭염일수는 20.7일로 역대 1위인 1994년 20.9일보다 단 0.2일 적고, 열대야 일수도 10.3일로 1위 1994년 10.9일보다 0.6일 적어 6일 역대 기록이 역전될 것이 확실하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heatwave_kr_5b66ced5e4b0fd5c73da9299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