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안에 상륙할 가능성이 제기됐던 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12일 밤에 중국 상하이 부근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 태풍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아, 한 달째 지속되고 있는 폭염이 앞으로도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야기는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140㎞ 부근 해상에 있다. 

중심기압은 994hpa(헥토파스칼)로 최대풍속은 초속 19m, 시속 68㎞다. 강도는 ‘약’, 크기는 ‘소형’으로 현재 서쪽 방향 시속 27km로 이동하고 있다. 

기상청은 월요일인 13일 오후 3시께 중국 칭다오 남쪽 360km 부근 육상을 통과해 수요일인 15일 오후 3시께 칭다오 북서쪽 400km 부근 육상에 도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우리나라에 태풍 영향이 거의 없어 당분간 폭염 지속될 것”이라며 ”태풍 동쪽에 자리 잡고 있는 고압부(북태평양고기압)가 계속 서쪽으로 확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태풍이 남해상과 서해상에 영향을 미치는 12일 밤부터 14일까지는 해안가 침수에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6e9fa7e4b0bdd062097240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