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소 형제가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숨겨진 비밀을 팬들에게 공개했다.

앤서니 루소와 조 루소는 지난 4일 블루레이 출시를 기념하며 팬들과 함께 영화를 관람하는 ‘뷰잉 파티‘(viewing party)를 진행했다. 두 사람은 이날 ‘뷰잉 파티’와 동시에 트위터 유저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나섰다. 

이들은 와칸다 전투 촬영 과정부터 타노스의 몸 상태까지, 다양한 질문에 답했다. 그중 가장 흥미로운 답변 6가지를 꼽아봤다.

1.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서 처음 마주하게 된 캐릭터 중 가장 흥미로운 조합은?

=닥터 스트레인지와 토니 스타크였다. 나르시시스트와 나르시시스트의 만남이 아닌가. 마법과 과학의 대결이었다. 

2. ‘인피니티 워’ 촬영 당시 등장시키게 되어 가장 기뻤던 등장인물은 누구였나?

=타노스였다. 이 영화는 타노스의 영화라고 항상 생각해왔다. 

3. 타노스가 소울 스톤을 가져간 지금, 레드 스컬은 보르미르를 떠날 수 있는가?

=레드스컬은 이제 보르미르를 떠날 수 있다. 인피니티 스톤을 찾고 싶다는 자신의 갈망을 채울 자유도 있다. 

4. 가장 좋아하는 인피니티 스톤은 무엇인가?

=소울 스톤은 6개의 인피니티 스톤 중 가장 불가사의하다. 그래서 이야기를 쓰는 과정도 가장 즐거웠다. 

5. 그루트는 스톰브레이커를 들어 올릴 수 있었다. 그루트가 토르와 비전만큼 ‘가치 있다’는 걸 증명한 건가?

=묠니르는 가치 있는 사람만 들어 올릴 수 있지만, 스톰브레이커는 그렇지 않다. 

6. 타노스의 핑거 스냅을 ‘인피니티 워’의 이야기에 포함할 생각을 항상 해왔나? 아니면 이야기를 쓰다가 떠오른 결말인가?

=핑거스냅을 이야기에 등장시키는 건 우리의 오랜 꿈이었다. 그래서 이 장면까지 이어지는 이야기를 잘 형성해야 했다. 

한편,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지난 6월 전 세계 흥행 수익 20억 달러를 돌파한 바 있다. 지금까지 수익 20억 달러를 돌파한 건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 ‘아바타‘, 그리고 타이타닉’, 단 세 편뿐이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infinity-war_kr_5b67d8dfe4b0de86f4a2dd68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