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민주평화당 신임 대표는 5일 ”당의 단합과 통합으로 평화당을 존재감 있는 정당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정 신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K-BIZ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당대표로 선출된 직후 당대표 수락연설에서 ”생사기로에 선 평화당을 살리고 힘 없고 돈 없는 약자의 편에 서라고 정동영에게 기회를 주셨다고 믿는다”며 이렇게 말했다.

정 신임 대표는 ”이제 전대 승패는 의미가 없다”면서 ”평화당을 살리고 국민의 편에 서서 약자의 눈물을 닦을 지도부의 단합이 대전제 조건”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먹고 사는 문제를 제대로 해결을 못하는 국민들이 평화당을 바라볼 때까지 우리는 함께 뭉쳐서 전진해야 한다”면서 ”권노갑·정대철 고문을 당의 지주로 모시고 경륜을 받들 것이며 박지원 의원의 경륜을 앞세우고 천정배 의원과 굳건하게 손잡고 평화당을 반석에 올리겠다”고 말했다.

정 신임대표는 ”정동영을 앞세워 한 덩어리로 앞세운다면 평화당을 존재감있는 정당으로 만들 것”이라며 ”우리가 뭉쳐서 평화당의 성공을 위해 가자”고 당부했다.

정 신임 대표는 또 여의도를 탈피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희망은 현장에 있다. 평화당이 현장으로 가겠다”면서 ”여의도에는 희망이 없기에 여의도를 벗어나 현장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70년간 양당제로 굳은 거대 양당체제를 혁파하고 평화당이 앞장서서 다양한 국민들이 자신들의 대표를 국회에 보낼 수 있는 다당제 선거제도 개혁을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며 ”한국당을 견인하고 민주당을 설득하고 바른미래당과 정의당과 함께 5당 연대를 맏늘어 선거제도 개혁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66b6ace4b0de86f4a2412d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