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4일(현지시간) ”북미 사이 신뢰조성을 위해서는 반드시 쌍방의 동시적인 행동이 필수적이며 할 수 있는 것부터 하나씩 순차적으로 해나가는 단계적 방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리 외무상은 이날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ARF 회의 연설에서 ”조미공동성명의 완전한 이행을 담보하는 근본 열쇠는 신뢰조성”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만일 미국이 공동성명에서 셋째와 넷째 조항만을 먼저 이행하라 하고, 우리는 첫째와 둘째 조항만을 먼저 이행할 것을 주장한다면 신뢰를 조성되기 힘들 것이며 공동성명의 이행 그 자체가 난관에 부닥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 외무상은 또 ”우려스러운 것은 미국 내에서 수뇌부의 의도와 달리 낡은 것으로 되돌아가려는 시도들이 짓궂게 계속 표출되고 있는 것”이라며 ”미국에서는 제재를 유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 높아지고 한반도 평화보장의 초보의 초보적 조치인 종전선언문제에서까지 후퇴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미 미국이 건설적인 방안을 가지고 나온다면 그에 상응하게 무엇인가를 해줄 생각도 하고 있었지만 미국이 우리의 우려를 가셔줄 확고한 용의를 행동으로 보여주지 않는 한 우리만이 일방적으로 먼저 움직이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리 외무상의 이 연설문은 북한 대표단 관계자가 취재진에 배포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nk_kr_5b656be0e4b0b15abaa385b6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