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스스로 목숨을 끊은 내 친구는 이기적인 행동을 한 게 아니다

나와 커스티. 

* 이 글은 영국에 사는 정신건강/양육/라이프스타일 블로거인 사라 카드웰이 쓴 글입니다. 

 

자살은 이기적인 행동이 아니다. 절박함, 고통, 그리고 많은 경우 충동에 의한 행동이다. 가족이나 친구를 자살로 잃어본 사람들 대다수가 동의할 것이다. 나는 16살 때부터 커스티와 친구였다. 커스티 인생의 마지막 몇 년 동안 우리는 가장 가깝게 지냈다. 여러 해 동안 우울증과 불안 등의 정신질환으로 고생하던 커스티는 2016년 9월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나는 정신질환이 그 어떤 질환이나 불치병만큼이나 심각한 것이라고 굳게 믿는다. 그러나 미디어에서 아무리 이야기를 많이 해도 정신질환은 다른 병들만큼의 지원을 받지 못한다. 상처를 입었을 경우 응급실에 가면 알아서 해준다. 나는 어머니와 시아버지를 암으로 잃었는데, 이런 병에 걸렸다면 시기적절한 치료 계획을 짜주고, 치료와 정기 점검 일자를 잡아준다.

정신질환에 관해 나는 내 경험에 대해서밖에 말할 수 없다. 나는 25년 동안 자살 시도를 3번하고 백만 가지는 될 약물 요법을 써봤지만 지금도 18개월짜리 세라피를 받기 위한 대기 명단에 올라가 있다. 사반세기 동안 괴로워하면서도 세라피를 한 번도 받지 못했다. 올해 초에 마침내 ‘진단’을 받아서 대기 명단에 들어갈 수 있었다. 난 병에 맞서 싸우는 편이지만, ‘1년이나 그 이상은 고사하고 이렇게는 단 하루도 못 버티겠어.’라고 생각할 때가 있다.

시스템은 우리를 낙담시킨다. 우리가 정신건강을 육체적 건강과 똑같이 받아들이려면, 우리는 똑같은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정신건강이 좋지 않을 때 응급실처럼 찾아갈 수 있는 곳이 더 많아져야 한다. 지금 우리는 아무한테도 말하지 않는 게 더 나았을 것 같다는 기분을 느낀다. 다음 위기가 찾아올 때면 우리의 뇌 상태가 좋지 않아서, 제일 먼저 우리를 찾아오는 것은 ‘지난번에도 시도해봤잖아’, ‘그냥 포기해’라고 말하는 우리 내면의 목소리이다.

그리고 정말 많은 사람이 포기를 택한다. 이기심 때문이 아니다. 고통과 절박함 때문이다. 우리가 겪고 있는 것을 소리 내 말하라고 다들 권하지만, 막상 이야기해도 도움은 찾아오지 않는다. 드디어 목소리를 내고 스스로에게, 타인들에게 인정해보지만, 이 나라에는 우리를 도와줄 자원이나 치료가 없다.

이기적인 게 아니다. ‘이기적’이라는 표현의 정의는 ‘타인들에 대한 고려가 없는 사람, 자신의 이익이나 즐거움에만 관심이 있는 사람’이다. 내 친구 커스티는 이익이나 즐거움을 얻으려 한 게 아니었다. 자기 자신과 타인들을 위해 쉬고 싶었던 것뿐이다. 나도 진심으로 내가 남들을 구하고 있다고 느꼈다. 내 가족들은 내가 없으면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을 것 같았다. 커스티도 같은 느낌이었을 거라 믿는다. 커스티는 고통이 끝나기를 간절히 원했지만 결코 자기 자신만 생각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커스티는 친구와 가족들을 구해야 한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정신질환은 생각을 비틀고 왜곡시켜 스스로에게 거짓말을 하면서도 그걸 깨닫지 못하게 만든다.

어떤 이들은 남은 사람들의 고통을 말한다. 그것을 직접 경험한 나는 얼마나 힘든지 알고 있다. 그렇지만 커스티의 결정이 이기적이라고 생각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 내게 있어 그건 불치병으로 오랫동안 고통받다가 더 이상 고통을 참을 수 없게 된 사람, 또는 자신이 타인들에게 가하고 있다고 느껴지는 고통을 더 이상 견딜 수 없게 된 사람과 똑같은 경우다.

물론 나는 커스티가 지금도 여기 있길 바란다. 함께 밤을 보내고, 함께 울고, 웃고 싶다. 커스티를 다시 데려올 수 있다면 무슨 짓이든 할 것이다. 하지만 커스티는 결코 이기적으로 행동한 적이 없다. 내가 아는 사람 중 가장 이타적인 사람이 커스티였다. 이제 커스티는 천사가 되었을 것이다. 내가 회복되어가는 것을 지켜봐 주고, 내 안의 비판적인 목소리가 고개를 치켜들려 할 때 그 목소리를 파묻어버리는 내 안의 치어리더가 되었다.

 

* 허프포스트UK의 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640487e4b0de86f49feb10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아이폰X' 후속 모델명은 예상과 조금 다를지도 모른다

9월이다. 애플의 신형 아이폰 발표가 임박한 시기다. 올해도 어김없이 다양한 루머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 IT전문매체가 ‘아이폰X’의 후속은 ‘아이폰XS’와 ‘아이폰XS 맥스’가 될 것이라는 보도를 내놨다.5일(현지시간) 나인투파이브맥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아이폰X의 후속으로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액정이 탑재된 5.8인치, 6.5인치 제품이 출시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또 아이폰의 신모델은 기존 명명 방식과는 달리 ‘아이폰XS’ 그리고 ‘아이폰XS 맥스’가 될 것이라 전했다.‘아이폰XS’ 그리고 ‘아이폰XS 플러스(+)‘라는 이름이 붙을 거라는 예측을 벗어난 것이다. 애플은 지난 2014년 ‘아이폰6’ 그리고 ‘아이폰6+’ 출시 후에는 보다 액정이 큰 모델에는 ‘+’를 붙여 왔다.한편 아이폰XS 등은 오는 12일 출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9월에 새로 나올 애플 아이폰, 아이패드에 대한 루머를 모아봤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9118eee4b0162f472a7271

배우 정요한이 '성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단편 영화 ‘인연인지‘, ‘오목소녀’ 등에 출연한 배우 정요한에 대한 성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정요한은 유튜버 허챠밍의 영상에도 여러 차례 등장한 바 있다.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트위터 계정에는 지난 26일 정요한의 성폭력을 폭로하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영화배우 겸 미술가라고 밝힌 익명의 여성 A씨는 ”영화배우 정요한으로부터 2010년 강간, 2011년 강제추행 피해를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안녕하세요. 저희는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 모임입니다.
피해자의 글을 공유합니다. #metoopic.twitter.com/4gNV17tg6q—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withyou20190226) February 26, 2019 그는 사건 당시 ”정요한과 여러 영화 작업을 해야 했고 지인이 겹쳐있던 상황이었기에 정요한에 대한 고통스러운 기억을 최대한 지우려고 애썼다. 그리고 나 자신에게 문제가 있는 게 아닌지 스스로를 검열했다”라고 털어놨다.A씨는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이제야 피해 사실을 밝히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지난해 6월 ‘정요한이 강간범이다. 주변인들이 묻어주느라 공론화가 안 되고 있다’라는 트윗을 보고 ”용기를 내야 한다. 더는 피해자가 생기면 안 된다”는 생각에 폭로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A씨는 ”정요한의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원했으나 그는 거절의 의사를 밝혀왔다”라고도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이 고발문을 통해 피해자에서 고발자로 위치를 바꿔 맞서 싸우려고 한다. 폐쇄적인 영화계에서 소외될 것이 두려워 피해 사실을 말하지 않고 혼자 고통을 짊어지는 여성이 더 이상 한국 독립영화계에 없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정요한은 A씨의 주장을 전면 부인하며 반박에 나섰다. 정요한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26일 2차 입장문을 게시했다. 그는 A씨의 주장과 달리 2010년 5월경 ”상호 소통” 하에 성관계를 맺었으며 강제추행 주장에 대해서도 ”동의를 얻었다”라고 주장했다.그러면…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 - 아주경제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아주경제[이시각 주요뉴스] 1.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close.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한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의학과 교수에 대한 추모 물결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