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돌이 푸’ 캐릭터가 나오는 미국 할리우드 영화 신작에 대해 중국 당국이 상영 불허 결정을 내렸다.

3일(현지시각) 미국 연예 매체 할리우드리포트에 따르면, 디즈니의 신작 ‘크리스토퍼 로빈‘이 중국 당국으로부터 허가를 받지 못해 중국 영화관에 걸리지 못하게 됐다. 이 영화는 한국에서는 ‘곰돌이 푸, 다시 만나 행복해‘라는 제목으로 오는 10월쯤 개봉 예정이라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디즈니 영화가 올해 중국에서 상영 불허된 것은 ‘크리스토퍼 로빈‘이 ‘시간의 주름’에 이어 두번째다.

중국 당국은 상영 불가 사유를 공개하지는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할리우드리포트는 중국에서 푸 캐릭터가 시진핑 국가주석을 풍자하는 소재로 쓰이는 점을 의식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중국 당국은 시 주석이 2013년 미국을 방문해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을 만났을 때 소셜미디어 등에 시 주석을 곰돌이 푸에 빗댄 풍자가 올라오자 검열에 나선 적이 있다. 중국은 지난 6월 말에도 미국 HBO채널 웹사이트와 이 채널의 코미디쇼 진행자 존 올리버의 이름이 인터넷에서 검색되지 않도록 차단했는데, 이 역시 올리버가 코미디쇼에서 시 주석을 푸에 빗대는 풍자물이 검열되고 있다며 비판했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pooh_kr_5b6547aee4b0de86f4a1a327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