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 보이’로 유명한 모델 릭 제네스트가 향년 32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3일 미국 매체 피플에 따르면 릭 제네스트는 캐나다 몬트리올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그는 스스로 목숨을 끊고 생을 마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친구인 레이디 가가도 애도를 표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그의 죽음은 굉장히 충격적”이라면서 ”우린 정신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한다. 만약 당신도 오늘 고통받고 있는 중이라면 친구나 가족에게 연락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릭 제네스트는 어린 시절 뇌종양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았지만 기적적으로 살아난 이후 16세부터 타투를 하기 시작했다. 타투를 하면 자신감이 생긴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렇게 온 몸에 176개의 타투를 새긴 그는 기네스북에 ‘가장 타투가 많은 사람’으로 등재되기도 했다.

릭 제네스트는 모델이자 퍼포머로 활동했으며 레이디 가가의 ‘본 디스 웨이(Born this way)’ 뮤직비디오에도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본인이나 주변 사람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경우 다음 전화번호로 24시간 전화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자살예방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생명의 친구들 홈페이지(클릭)에서 우울 및 스트레스 척도를 자가진단 해볼 수 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6435ebe4b0b15abaa21436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