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성폭력 의혹을 보도할 예정이었던 피디수첩(문화방송) ‘거장의 민낯, 그후’ 편을 방영하지 말라며 김기덕 감독이 제기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이 기각됐다. 김 감독을 비롯해 조재현 배우의 새로운 성폭력 의혹을 추가로 담은 이 프로그램은 7일 밤 예정대로 전파를 타게 됐다.

피디수첩 유해진 피디는 7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법원이 방송금지 가처분 소송을 기각했다”며 “이제 가벼운 마음으로 방송준비를 합니다. 공포와 불안, 두려움을 무릅쓰고 용기를 내준 피해자들의 고백이 새로운 세상을 향한 희망으로 빛나기를…. 그 길에 많은 분들이 함께 마음 모아주시길 소망합니다”라고 적었다.

지난 3월6일 ‘거장의 민낯’ 편을 통해 김기덕·조재현 두 사람의 성폭력 의혹을 다룬 피디수첩은 방송 이후 상황을 담은 후속편을 이날 밤 11시10분 내보낼 예정이었다. 방영에 앞서 김 감독은 최근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제기한 바 있다.

피디수첩이 이번에 다룰 내용은 새로운 추가 피해자의 증언과 김기덕·조재현의 소송 제기로 2차가해에 시달리는 피해자들의 상황이다.

제작진은 지난 6일 보도자료를 내어 김기덕 감독이 여자 스태프에게 성희롱 발언을 하고 신인 여배우에게 과도한 신체접 접촉을 시도했다는 내용을 방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재현에게 화장실에 갇혀 성폭력을 당했다는 추가 피해자도 등장한다. 방송 이후 감독 김기덕과 배우 조재현이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피해자들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해 소송의 압박과 보복의 두려움에 시달리는 피해자들의 이야기도 전할 예정이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694f58e4b0b15abaa685e0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