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일본과 결승전 전반을 0-0으로 종료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대표팀은 1일(한국시간) 밤 8시 30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서 일본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 전반을 몰아쳤으나 득점 없이 0-0으로 마무리했다.

한국 축구는 아시안게임 사상 처음으로 2연패에 도전한다. 1970년 방콕(버마와 공동우승), 1978년 방콕(북한과 공동우승), 1986년 서울, 2014년 인천 대회에 이어 통산 5번째이자 2회 연속 정상을 조준한다.

이란과 함께 나눠가졌던 역대 최다(4회) 우승국 칭호도 독차지할 수 있는 기회다. 원정서 두 차례 공동우승을 경험했던 한국은 사상 처음으로 원정 단독 우승을 노린다.

염원의 우승을 위해 김학범 감독은 4-3-3을 내세웠다. 손흥민(토트넘), 황의조(감바 오사카), 황희찬(잘츠부르크)이 스리톱으로 일본 격파 선봉에 선다.

중원은 베트남과 4강전에 휴식을 취했던 황인범(아산)이 선발 복귀하면서 김정민(리퍼링) 이진현(포항)과 호흡을 맞춘다.

포백 라인은 왼쪽부터 김진야(인천), 김민재(전북), 조유민(수원FC), 김문환(부산)이 형성한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대구)가 낀다.

일본은 한국의 공격을 막기 위해 스리백을 택했다. 한국은 손흥민-황의조-황희찬 스리톱의 개인 능력을 앞세워 일본을 괴롭혔다. 전반 4분 손흥민이 개인 돌파를 시도했으나, 무산됐다. 일본이 역습에 나섰으나 김민재가 저지했다.

전반 6분 일본의 빌드업을 차단하자 손흥민을 중심으로 황인범-황희찬-황의조가 쇄도했다. 손흥민이 타이밍에 맞춰 기가 막힌 패스를 황인범에게 전했다. 황인범은 최대한 일본 수비수를 끌어 올린 다음 황의조에게 전했으나 마무리에 실패했다.

한국은 상대의 밀집 수비를 흔들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다. 전반 9분 이진현이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크로스바를 살짝 넘겼다. 전반 14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손흥민이 일본 수비수의 반칙에 저지됐으나, 페널티킥 대신 코너킥이 선언됐다.

전반 15분 황인범의 패스를 시작으로 조유민에게 좋은 기회가 갔으나 슈팅이 크게 벗어났다. 전반 17분 황희찬이 전매특허인 황소같은 드리블 돌파로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손흥민이 올리고 황희찬이 쇄도했으나 일본 수비수가 몸을 날려 막았다.

전반 21분 손흥민이 빼준 공을 오버래핑한 김문환이 강하게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한국의 파상 공세가 이어졌다. 전반 22분 황의조가 상대 페널티박스 안에서 한 차례 접고 슈팅을 때렸으나 골키퍼 선방에 무산됐다.

일본도 수비 이후 역습을 이어갔다. 전반 27분 일본이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조현우가 짐승처럼 몸을 날려 위기를 모면했다. 전반 31분 페널티박스 왼쪽 프리킥 찬스에서 손흥민이 직접 골문을 노렸지만 상대 수비가 막아냈다.

시간이 지나자 일본의 중원이 살아났다. 세밀한 패스 플레이로 공격을 이어갔다. 한국도 전열을 정비한 이후 다시 공격을 이어갔다. 전반 38분 손흥민이 원터치 이후 황인범에게 공을 건넸다. 황인범이 황의조에게 다시 공을 전했으나 일본 수비의 압박에 슈팅까지 이어지지 않았다.

한국은 계속 공세를 이어갔으나 골이 나오지 않았다. 전반은 결국 0-0으로 마무리됐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8a839ae4b0cf7b003676c9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