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이 지난 8월 4일부터 6일까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지난주보다 4%p 하락한 49%로 밝혀졌다. 부정평가율도 4%p 올라 42%였다. 문대통령 국정 지지도가 50% 아래로 내려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는 이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7일 오전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국민의 목소리에 더 귀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문대통령의 지지율은 6.12 북미정상회담과 6.13 지방선거 압승 이후 80% 안팎을 기록했지만 최저임금 인상 후폭풍, 소득주도성장 정책 혼선, 부동산정책 난맥상의 여파로 지속적으로 떨어졌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9231d3e4b0511db3e0f7bc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