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우체통에서 발견된 현금이 2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가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방송위원회 윤상직 의원(자유한국당)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4년 이후 올해 8월까지 지갑 등에 든 채 우체통에서 발견된 현금은 총19억6000만원이었다.

연락처가 확인돼 주인을 찾은 현금은 1.5%인 3000만원에 불과했다. 나머지 돈은 경찰서로 보내졌다.

지갑 등을 습득한 이들이 경찰서에 찾아가기보다 우체통에 넣어버리기 때문에 우체통 속 현금이 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 최근 5년간 우체통에서 발견된 습득물은 754만개에 달했다. 카드(401만8419개), 주민등록증(117만1798개), 지갑(81만3055개) 등이었다.

윤 의원은 ”분실물 수거, 분류, 발송 등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우체국 직원들이 업무 과중과 본연의 업무에 막대한 지장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94c05be4b0511db3e3185d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