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감독의 영향력은 대체 어디까지일까? 베트남 남자축구 대표팀을 지휘하고 있는 박 감독이 베트남의 ‘박카스’ 판매량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보도가 나왔다.

5일 조선비즈는 박 감독을 모델로 기용한 동아제약의 ‘박카스’가 지난 3개월동안 약 10억원 안팎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아시안게임 당시 급증한 판매량은 166만개에 달했다.

‘박카스’가 처음 베트남에 진출한 건 2000년대 초반이다. 그러나 현지 음료들에 밀려 이렇다 할 실적을 내지 못했고, 중간에 수출을 중단했다. 그러나 올해 박 감독을 모델로 세운 후 빠른 속도로 베트남 음료 시장에 파고들고 있다.

뉴스1에 따르면 동아제약 관계자는 ”박 감독이 베트남의 영웅으로 떠오르고, ‘박항서‘와 ‘박카스’ 발음도 비슷해 모델로 기용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베트남에서 판매되는 박카스는 캔 형태로, 외관에 박 감독 사진과 친필 사인이 새겨져 있어 팬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8f790fe4b0162f47283c04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