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오전 평양을 방문한 대북특사단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5일 오후 브리핑에서 ”방북특사단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친서를 전달하고 의견을 나눴다”며 ”특사단은 만찬 뒤 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북특사단은 5일 오전 7시 40분께 서울공항을 출발해 오전 9시께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으며, 청와대는 방북 결과에 대해 6일 발표할 예정이라며 말을 아끼고 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단장으로 한 대북 특사대표단이 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평양으로 향하는 공군2호기에 탑승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의겸 대변인은 ”누구와 만찬을 하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김 위원장과의) 공식면담 장소는 물론, 면담을 오전에 했는지, 면담이 몇분간 진행됐는지도 모른다”며 정확한 내용은 특사단이 귀국한 후인 6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8f809be4b0511db3dd75f2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