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역 승강장에서 흉기를 들고 인질극을 벌인 50대 남성이 테이저건을 쏜 경찰에 검거됐다.

뉴스1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부산지방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9일 오전 10시30분쯤 부산역 구내 열차승무원 숙직실에서 A(58)씨를 붙잡아 특수협박과 인질강도 혐의로 조사 중이다.

KTX에 무임승차했다가 KTX 승무원에게 적발된 A씨는 오전 10시5분쯤 부산역 11번 승강장에서 휴대한 흉기를 들고 청소 근로자 B(61)씨를 붙잡아 인질극을 벌였다. 부산역 승무원에게 인계되는 도중이었다.

A씨는 철도경찰관 6명을 비롯해 관할 부산동부경찰서 경찰관 등과 인질극을 벌이며 15분가량 대치했다.

A씨는 B씨를 풀어주고 혼자 펜스를 넘어 부산역 승무원 식당 내부에 있는 방으로 도망갔다. 경찰이 진입하자 도자기를 던지면서 거세게 저항했다고 한다. 결국 부산동부경찰서 소속 경찰관이 창문 너머로 테이저건을 쏴 A씨를 검거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는 조사과정에서 본인이 정신병원에서 오랫동안 진료받은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철도특별사법경찰대 관계자는 ”현재 A씨가 횡설수설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94d0b4e4b0511db3e31e6f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