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3일 SBS의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신애라 씨가 ”박사 과정을 밟고 있다”고 밝힌 대학과 이 대학의 학위에 대해 여러 사람들이 평가를 내놓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신 씨가 다닌다고 밝힌 대학은 ‘히즈 유니버시티’(HIS UNIVERSITY)로 캘리포니아 주 코로나 시에 위치한다. 대문자 ‘히즈‘는 ‘그’의 소유격으로 이 대학의 설명을 보면 기독교의 신을 뜻한다.

해당 대학은 한인이 세운 최초의 대학으로 2003년 설립된 이후 한국 언론의 주목을 여러 번 받은 바 있다. 이번에 문제가 먼저 불거진 곳은 한인 커뮤니티인 ‘미씨 유에스에이’. 미씨 유에스에이에는 ”해당 대학이 정식 인가를 받은 곳이 아니다”라는 글들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확인 결과 현재 이 대학은 허가와 인증 사이 어딘가에서 떠돌고 있다. 해당 당 대학이  캘리포니아 주정부 산하의 ‘캘리포니아 사립고등교육•직업교육‘에 등록된 대학인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이는 설립 승인일 뿐 일반적으로 이야기하는 ‘인증’(Accreditation)에는 해당하지 않는다는 분석이다. 

미국의 대학은 유학하는 입장에서 실질적으로 대략 아래와 같이 나눠볼 수 있다. 

1) 주정부가 승인한 교육 기관. 

2) 유학비자를 받는 데 반드시 필요한 입학허가서(I-20) 발급이 가능한 학교.

3) 미 교육부가 인증한 기관에서 ‘인증’(Accreditation)을 받은 학교. 

우리가 보통 ‘하버드로 유학 갔다‘, ‘예일 출신이다’라고 할 때 등장하는 이름있는 학교들은 위의 1, 2, 3번 조건을 모두 충족한다.

신 씨가 박사 학위를 밝고 있는 대학이 ‘가짜 대학’이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는 이 학교가 3번의 조건을 충족하지 못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 학교의 홈페이지에는 ” 히즈 유니버시티는 아직 인증(Accreditation)을 받지 못했다’는 문구가 올라 있다.

특히 신애라 씨가 방송에서 ”제가 영어를 못 해서 속상했죠”라며 ”남들은 영어를 진짜 잘하는데, 심리학 상담학은 처음에 얼마나 힘들었겠어요”라고 밝히는 장면이 문제가 되기도 했다. 총장이 한국 사람인 히즈 유니버시티는 설립 목적 자체가 미국 내 한인 이민 사회의 가정 문제를 풀 ‘가정 사역자‘를 배출하는 것이며, 이에 따라 학교 내 주 언어가 ‘한국어’다. 

아래는 ‘결혼 가정 치료 전문가 프로그램’ 홈페이지에 올라온 히즈 유니버시티에 대한 설명이다. ”한국어가 주 언어다”라고 되어 있다. 

다만 신 씨가 밟고 있는 박사 학위를 두고 ′ 가짜 학위‘로 몰아갈 수는 없다. 미국의 수많은 종교 대학이 수여하는 학위들과 그 위상에서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이다. 다만 해당 학위가 ‘인증’을 받은 대학들의 교수 자리를 얻거나 다른 박사 학위를 딸 때 인증을 받을 수 있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 예를 들어 히즈 유니버시티에서 받은 학사나 석사 학위로  캘리포니아대학교 로스앤젤레스 캠퍼스(UCLA)의 학위 프로그램에 입학 자격을 얻을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ac783ae4b082030e7837e5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