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서 식중독 의심환자 천여 명이 발생한 가운데 그 원인으로 추정되는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의 공급업체 풀무원푸드머스가 공식 사과에 나섰다. 

풀무원푸드머스는 7일 오후 ”최근 제조협력업체에서 납품받아 학교급식업체에 공급한 ‘초코블라썸케익’으로 인한 식중독 의심 피해자와 고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풀무원푸드머스에 따르면 식중독 의식 증세 발생 원인으로 지목된 제품은 식품제조업체인 더블유원에프엔비가 지난 8월 말 생산한 제품 중 일부다. 풀무원푸드머스는 ”식약처 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고객 여러분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유통 중인 제품을 자진 회수하고 판매 중단했다”며 ”빠른 시일 내에 식중독 사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당국의 역학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자체 조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일로 사회적인 물의를 빚고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이를 계기로 제조협력업체에 대한 관리감독을 더욱 강화하여 철저한 위생 관리로 안전한 제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성심과 성의를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풀무원푸드머스는 끝으로 ”식약처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여 제품 위생 및 유통 관리 시스템을 개선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아래는 풀무원푸드머스의 사과문 전문. 

한편, 식약처는 해당 제품에 대해 잠정 유통판매 금지 조치를 내렸고 원료 및 완제품을 수거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7일 오전 기준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인 환자는 1,156명에 달한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pulmuone_kr_5b922f6ee4b0cf7b003e6262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