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공급 택지 사전공개’ 논란을 일으킨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위원직을 사임했다.

6일 연합뉴스는 국토위 소속 민주당 관계자의 말을 인용, 신 의원이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물의를 빚은 것을 책임지겠다”며 사임했다고 보도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를 수용했다.

신 의원은 지난 5월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바탕으로 ‘신규택지 논의 지역’을 공개해버린 바 있다. 지역명과 부지 크기, 택지 조성으로 예상되는 가구 수 등도 함께 거론됐다.

이후 확실히 정해지지 않은 ‘논의 지역’을 신 의원이 공개하는 바람에 부동산 투기수요가 몰려들 가능성이 제기됐고, 시장 등에 파장이 미쳤다.

뉴스1에 따르면 민주당 관계자는 ”하루종일 국토위, 국토교통부, LH 할 것 없이 다 뒤집어졌다”라며 곤혹스러움을 표했다. 국토교통부는 자료 유출 경위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한편 신 의원이 어떤 상임위원회로 옮길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9113b2e4b0511db3df9dd2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