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 전원을 청와대로 초청하고 각 부처 장관과 대통령 직속 위원회 위원장 및 청와대 참모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사상 최초의 ‘당·정·청’ 전원회의가 열렸다. 이날의 ‘호스트’인 문대통령은 ”공동운명체”를 강조했다. 

문대통령은 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환영의 말을 건네며 전날 민주당 지도부가 워크숍을 한 것을 거론했다.

더팩트에 따르면 문대통령은 ”강하고 유능한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첫발 내딛고 계신 이해찬 당 대표님과 새로운 당 지도부의 출범을 축하드린다”며 “워크숍을 마친 의원님들을 작년에 이어 다시 청와대로 모셨다”고 밝혔다. 

뉴시스에 따르면 문대통령은 ”사상 최초의 당·정·청 전원회의다. 그만큼 상황이 엄중해서 만든 자리”라고 위기 의식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민주당 의원 전원을 청와대에 부른 것은 지난해 8월26일 이후 이번이 두 번째이며 국무위원 및 청와대 시장, 수석, 보좌관들까지 한자리에 모인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가 함께 이뤄내야할 시대적 소명은 분명하다”며 ”강력하고 지속적인 적폐청산으로 불의의 시대를 밀어내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대한민국은 지금 대전환기를 맞고 있다”며 당정청이 함께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공동운명체가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당부에는 박수가 세 차례 정도 이어졌다.  

이어 이해찬 당 대표 역시 문대통령의 모두 발언에 대한 대답의 말을 내놨다. 이 대표는 “1년차는 기대를 모았다면 2년차는 성과가 국민들에게 느낌이 가도록 하는 일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당에서도 이번 정기국회에서 예산과 법안들 아주 잘 처리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4·27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물인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동의가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는 여당에서 이해찬 당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등 국회의원 110여명, 정부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각 부처 장관 18명,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정부부처 장관, 청와대 수석비서관 등 190여명이 모인 ‘당·정·청 전원회의’가 열린 청와대 영빈관에 입장해 인사하고 있다. 

특히 퇴임 예정인 송영무 국방·김상곤 교육부 장관 등도 의원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인사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 

청와대에서는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한병도 정무수석 등 수석비서관 전원, 김현철 경제보좌관, 과학기술보좌관, 이상철 국가안보실 제1차장 등이 자리했다. 

회의에서는 비공개로 발제도 있을 예정이다. 이는 각각 △민생·경제·평화국회 추진전략(홍영표 원내대표) △향후 경제 운용방향(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방향(정의용 실장) 등이다. 

이어 오찬과 함께 문 대통령과 참석자들 간에 자유토론이 이어진다. 오찬 메뉴는 보리비빔밥으로 알려졌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8a3753e4b0511db3d8c723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