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의 김성태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이번엔 ‘학생’에 비유했다. 김 원내대표는 3일, ”경제과목 낙제 받은 학생이 하라는 공부는 안 하고 교실청소 한답시고 공부하는 학생들 방해하는 심사”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위기를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서 적페청산만 계속한다는 의미다.

김성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경제 실패로 코너에 몰린 문재인 정권이 또 다시 적폐청산을 꺼내들었다. 도대체 이 정권은 할 줄 아는 게 그것 밖에 없는 건지, 경제가 다 망가진 마당에 경제를 살리랬더니 또다시 정치 보복에 나서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한때 재미 좀 봤던 남북관계도 별다른 진정없이 시들어가고, 내신 성적을 잘 받으려면 경제과목을 잘해야 하는데 공부는 영 신통치 않고 할 줄 아는 건 완장차고 돌아다니면서 청소 상태 불량하다고 윽박지르는 것인지 기가 찰 노릇”이라고 말했다.

 

 

김성태는 이어 “국민들은 원하는 건 임기 내내 적폐청산만 하겠다는 청소반장이 아니라 경제과목도 잘하고 공부도 할 수 있는 환경을 잘 만드는 똑똑한 반장”이라며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3일 문재인 대통령이 ‘강력하고 지속적인 적폐청산’을 언급한 것을 두고 “경제과목 낙제 받은 학생이 하라는 공부는 안 하고 교실청소 한답시고 공부하는 학생들 방해하는 심사”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며 “경제 실패로 코너에 몰린 문재인 정권이 또 다시 적폐청산을 꺼내들었다. 도대체 이 정권은 할 줄 아는 게 그것 밖에 없는 건지, 경제가 다 망가진 마당에 경제를 살리랬더니 또다시 정치 보복에 나서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한때 재미 좀 봤던 남북관계도 별다른 진정없이 시들어가고, 내신 성적을 잘 받으려면 경제과목을 잘해야 하는데 공부는 영 신통치 않고 할 줄 아는 건 완장차고 돌아다니면서 청소 상태 불량하다고 윽박지르는 것인지 기가 찰 노릇”이라며 “여기저기서 국민들이 죽겠다고 아우성인 마당에 당·정·청만 똘똘 뭉쳐서 소득주도성장을 보완하고 속도를 높이겠다는 도원결의를 하는 건 무슨 뜻이냐”고 물었다.

김성태는 또 “국민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는 정권은 결코 오래가지 않는다는 사실을 잘 알아야 한다”며 “한가지 진단법만 고수하는 돌팔이 의사의 몽니에 경제가 중환자실에 입원해야 하는 처지에 내몰렸다. 소득주도성장을 폐기하고 정책을 바꾸는 데 속도를 높이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8ce174e4b0162f47251630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