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저녁 8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우루과이와 맞붙는다. 대표팀 평가전으로 상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한국은 우루과이와 7번 대결했지만 한 번도 승리하지 못했다. 제일 좋은 성적을 거두었던 것은 82년 무승부 경기였고 이후에는 내리 졌다.

 

 

특히 지난 2010년 남아공 월드컵 당시 한국은 우루과이와 16강전에서 만났다. 당시 한국은 이청용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지만 루이스 수아레스의 동점골과 역전골로 무릎을 꿇었다. 당시 우루과이는 4강에 진출했다.

이번 평가전도 만만치 않을 것 같다. 우루과이는 에딘손 카바니(파리 생제르맹)를 비롯해 ‘주장’ 디에고 고딘(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루카스 토레이라(아스널), 로드리고 벤탄쿠르(유벤투스) 등 빅클럽에서 활약하는 주전들은 대거 투입시킬 예정이다.

하지만 한국도 단단히 각오하고 있다. 황희찬은 ”지금까지 우루과이를 이긴 적이 한 번도 없지만 홈에서 많은 관중들 앞에서 경기를 치르는 만큼 이기는 축구를 하도록 하겠다”며 야심찬 준비를 하고 있다.

만약 이 경기를 집에서 친구 혹은 가족들과 볼 예정이라면, 그리고 축구 경기에 빠질 수 없는 ”치맥”을 할 예정이라면 아랫글을 참조하면 좋다. ‘몇 마리를 시켜야 할 지’ 고민하는 당신을 구원할 수 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c0613ee4b0bd9ed558cdc2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