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등반 도중 숨진 김창호 대장 등 한국인 원정대 5명의 시신 수습 작업이 14일 오전(현지시각) 시작될 전망이다. 

김창호 대장과 대원 등 한국인 5명과 네팔인 4명 등 최소 9명은 히말라야 구르자히말산을 등반하던 중 강풍에 휩쓸려 추락 사고를 당했다. 이들은 지난달 28일부터 45일간 구르자히말의 새로운 등정 루트를 개척할 계획이었다.

원정대를 이끈 김창호 원정대 대장은 히말라야 8000m급 14좌를 세계 최단기간에 무산소로 완등한 산악인이다.

한겨레에 따르면 네팔 주재 한국대사관 측은 13일 ”시신 수습을 위한 구조전문 헬기와 전문 수습팀은 준비되어 있으나 기상상태가 좋지 않아 구조 작업이 진행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14일 새벽 기상상태가 좋아질 경우 시신 수습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대사관 관계자는 이어 13일 새벽 소형 헬리콥터로 수색하던 중 시신을 발견했으나 기상상태와 수습 장비 미구비 등으로 시신 수습을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시신 수습 작업은 전문가로 이뤄진 수습팀이 헬기에서 밧줄을 타고 내려가는 방식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뉴스1에 따르면 외교부는 시신 수습 및 운구, 장례절차 지원 등을 위해 신속 대응팀을 최대한 빨리 현지에 파견할 계획이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himalaya_kr_5bc29a7ae4b0bd9ed55ab543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