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길에서 여성 운전자만 골라 일부러 사고를 낸 뒤 돈을 뜯어낸 60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뉴시스에 따르면, 전북경찰청 광역수사대는 60세 남성 A씨를 공갈 및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3월부터 10월까지 서울과 전주의 골목에서 여성 운전자가 모는 차량에 일부러 부딪혀 여성 20여명을 상대로 합의금을 받아 챙겼다. 아래는 A씨의 범행 장면. 부자연스럽게 차량 사이드미러에 팔을 갖다 대는 걸 확인할 수 있다.

A씨는 차에 부딪힌 뒤 수리비와 합의금 명목으로 적게는 5만원, 많게는 수십만원을 요구했으며 운전자가 그냥 가려 했을 때는 ‘뺑소니로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돈을 챙겼다.

A씨는 동종 전과로 실형을 선고받고 2월 출소했다가 또다시 범행을 저질렀으며, 돈은 모두 도박과 유흥비 등으로 사용했다.

경찰 관계자는 ”교통사고 발생 후 112 신고나 보험처리 등 정상적인 절차를 원치 않고 현장에서 현금, 계좌이체를 요구하는 것은 전형적인 고의사기 수법”이라며 ”여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추가 수사를 벌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d177ace4b0d38b587ffccd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