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연한 가을이다. 조금 두툼한 옷을 입으면 파란 하늘 아래에서 걷기 딱 좋은 날씨다.

한국관광공사와 문화체육관광부가 10월을 맞아 전국에서 ‘걷기여행길’ 7곳을 선정해 발표했다. 아래 모았다.

1. 경기 성남누비길

성남시 누비길은 시 경계를 이어 만든 길이다. 함께 더불어 누빌 수 있는 아름다운 숲길이란 의미를 담아 전체 62.1km 거리로 만들었다. 문화유산과 명산을 기준으로 남한산성길, 검단산길, 영장산길, 불곡산길, 태봉산길, 청계산길, 인능산길 등 일곱 개 구간으로 다시 나뉘어져 있다.

2. 경기 양평 물소리길

양평 물소리길은 남한강과 북한강의 맑은 물소리와 자연의 소리를 아우른 길이다. 총 여섯 개의 코스로 이루어져 있으며 모든 코스의 출발점이 경의중앙선이 지나는 기차역(양수역~신원역~아신역~양평역~원덕역~용문역)이기 때문에 그 어떤 걷기길보다 접근성이 훌륭하다. 

3. 경기 화성실크로드

제부도는 썰물 때면 하루에 두 번 바다가 갈라져 섬을 드나들 수 있는 길이 열린다. 제부도의 제비꼬리길은 섬의 북서쪽에 놓인 해안탐방로와 탑재산의 숲길을 따라 조성된 2km의 걷기 길이다. 사진 명소로 유명한 빨간 등대 부근에서 시작된 해안탐방로는 바다와 갯벌을 배경으로 신비하게 이어진다. 

4. 경남 문화유산여행길

거창 문화유산 여행길에선 백제와 신라 등 삼국시대 이야기부터 조선시대 충신의 흔적까지 다양한 우리 역사를 살펴볼 수 있다. 또 용암정과 수승대로 이어지는 길은 수려한 경관을 뽐낸다. 

5. 경남 창원 주남저수지 탐방 둘레길

주남저수지 생태 둘레길은 120여 종, 8만여 마리의 철새가 찾아오는 곳이다. 제방을 따라 만들어진 탐방 둘레길은 평평해 누구나 걷기 좋으며 특히 가을엔 따사로운 볕과 시원한 바람이 불어 가뿐한 산책길이다. 

6. 경북 영양 외씨버선길 

경북 영양은 자연과 전통이 어우러진 공간이다. 특히 일월산을 중심으로 펼쳐진 자연은 아직 원시림이 잘 보존돼 있어 이곳을 찾는 사람들은 오지의 그것을 느낄 수 있다. 

7. 충남 아산 은행나무길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된 적이 있는 아산 곡교천 은행나무 길은 아산시 염치읍 송곡리를 시작으로 백암리 현충사 사거리까지 2.1km로 조성돼 있다. 이곳의 은행나무는 총 350그루에 달한다. 

한편 이들 길과 코스에 대한 자세한 소개는 여기를 클릭하면 확인할 수 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b47076e4b0876eda99777e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