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내시경을 받고 나면 정신이 몽롱해진다. 웹툰 작가 기안84도 마찬가지다. 몽롱한 정신으로 ”사는 게 힘들다”고 중얼거리던 기안84는 ”왜 자꾸 눈물이 나오는지 모르겠다”며 갑자기 부모님이 그립다고 말한다. 아래는 12일 MBC ‘나 혼자 산다’의 관련 방송분. 함께 울컥했다는 사람들이 많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c14d1ee4b0bd9ed55a59ce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