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종전선언은 시기의 문제일 뿐, 반드시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과 북한이 한반도 종전을 선언하는 시간문제”라고 12일 BBC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청와대

 

 

로라 비커(Laura Bicker) BBC 서울 특파원과 진행한 이날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 선언이 ”오랫동안 지속된 북미 간의 갈등을 종식시킬 ‘정치적 선언’이 될 것”이며 이 선언이 ”가능한 한 빨리 이뤄져야 한다는 것에 한미간에 공감대가 있었다”고 말했다.

북한과 미국의 두번째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서도 문재인 대통령은 ”그렇게 늦지 않게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1차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는 북미 간 원칙적인 합의를 이뤘고,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미국의 상응조치와 함께 속도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양 정상이 타임 테이블에 대해 통 크게 합의를 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며 ”저는 이 프로세스에 대해 아주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불거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5.24 조치 해제’ 언급과 이에 대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그들은 우리의 동의(approval) 없이 그렇게 하지 않을 것” 발언에 대해서도 문재인 대통령은 ”국제적인 제재에 있어서 한미 간에 긴밀하게 협력하고, 보조를 맞춰 나가야 한다는 그런 원론적인 말이었다고 본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북한을 지금과 같이 비핵화를 위한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는 데에는 국제적인 경제 제재가 큰 효과를 거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하도록 하기 위해서 이런 국제적인 제재 공조는 유지될 필요가 있고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들도 국제적인 제재의 틀 속에서 그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부터 시작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c05796e4b040bb4e80dff0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