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진의 ‘라돈 침대’ 배상액은 생각보다 적을 전망이다. 대진 침대에 남은 돈이 별로 없기 때문이다.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대진침대의 현금성 자산은 약 180억이다. 하지만 이 돈의 대부분을 문제 된 매트리스의 수거, 폐기 비용으로 사용했다.

 

 

그러고 남은 돈은 부동산 자산 약 130억 원이다. 이 금액은 지금 집단소송을 제기한 소비자들에게 압류된 상태다.

한국 소비자원은 대진 침대 피해자에 대한 보상에 대해” 현재 진행 중인 집단분쟁조정 결과에 대해 회사 측과 소비자 측이 합의하면 압류된 자산은 분쟁조정위원회에 집행 권한이 넘어온다”며 ”이 금액은 전체 피해자가 균등하게 나눠 갖는 방식으로 배상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 현재 대진 침대에 남은 자산이 별로 없어 압류한 부동산 자산 약 130억 원을 피해자가 나눠 갖는 방식의 배상이 이뤄질 텐데 현재 대진침대에 리콜된 매트리스는 약 6만 9천여개다. 이를 130억원으로 나누면 최대 18만원이 나온다.

하지만 이도 최대치에 불과하다. 대진 침대는 수거한 라돈침대를 폐기해야 하는데 여기에도 돈이 들어간다. 소요되는 비용만큼 보상액이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전해철 의원은 SBS와의 인터뷰에서 ”향후 리콜 과정에 막대한 자금 투입으로 사업자 지급능력이 부족해 발생하는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c2b01ee4b0bd9ed55abb3d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