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가짜 뉴스와 에이즈

우리나라는 결핵의 경우엔 현재 치료비를 국가가 전액 지원한다. 그렇다고 ‘귀족 환자’라고 할 수 있을까. 어차피 내 돈으로 치료하지 않으니 결핵에 걸려도 괜찮다고 생각하는 국민이 늘어날 수 있다고 주장하면 그 말을 누가 믿을까. 국가에 등록된 희귀난치성 질환의 경우엔 치료비의 90%를 건강보험에서 지원받는다. 이를 두고 혈세를 희귀질환자들에게 낭비한다고 비난할 수 있을까.

오히려 국민들의 건강과 삶의 질을 높여주는 훌륭한 복지 시스템이 아닌가. 그런데 이상하다. 같은 희귀난치성 질환인데도 에이즈(AIDS)만 유독 치료비 지원을 받는다는 이유로 귀족 환자라거나 세금 도둑이라는 비난이 쏟아진다.

가령 이런 식이다. 에이즈 전문가를 자처하는 어느 의사는 강연을 하거나 글을 쓸 때마다 에이즈로 인해 대한민국이 감당한 사회적 비용이 2013년엔 4조원, 2016년에 5조원이라며 마치 숨겨진 진실을 폭로하듯이 발언한다. 약값이 한달에 수백만원인데 전액 지원받는다는 말과 연결하면 누가 들어도 에이즈 치료비로 매년 수조원이 쓰이는 듯 느껴진다. 그래서 이 충격적인 소식은 유튜브와 블로그 등으로 전문가의 발언이라는 권위를 업고 다시 확산된다. 나도 처음엔 믿을 뻔했다. 다행히 그가 근거로 내세운 논문이 내 책장에도 꽂혀 있어서 직접 찾아볼 수 있었다. 확인한 사실 관계는 이러하다.

그가 인용한 자료는 2004년에 질병관리본부와 유엔개발계획(UNDP)에서 주최한 국제 에이즈 심포지엄에서 발표된 ‘한국에서 HIV/AIDS 감염의 경제적 영향’이란 제목의 논문이었다. 이 연구에서 말하는 사회적 비용이란 감염 사실을 알게 된 때부터 증상이 나타나 사망에 이르기까지 발생하는 감염인의 생애 비용을 뜻한다. 치료비와 약값, 장례비용 등의 직접비와 만약 죽지 않고 계속 경제활동에 참여했다면 벌었을 미래의 수입 등의 간접비를 합산한 것이다.

2003년의 사회상을 기준으로 계산했을 때 감염인 1인당 평균 3억8600만원 정도의 생애 비용이 나온다고 추정되었다. 이 논문의 목표는 에이치아이브이/에이즈 예방 정책을 세울 때 어느 정도의 예산을 투입하는 것이 타당할지를 추정하려는 것이었다. 그래서 연구 결과는 열명의 감염을 예방하는 데 설사 10억원의 비용을 쓴다고 해도 약 29억원의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셈이므로 정부로서는 더 경제적이라고 조언한다.

그런데 앞서 언급된 수조원에 달한다는 사회적 비용은 2003년도 평균 생애 비용에 현재의 누적 감염인의 수를 단순히 곱해서 총액을 낸 것이다. 사회적 비용은 당장 실제로 지출되는 돈이 아닌데도 마치 매년 수조원의 혈세가 지출되는 것처럼 표현하고 있다. 설마 사회적 비용의 개념을 모르는 것일까? 논문을 끝까지 읽지 않은 것일까? 이것이 아니라면 의도적으로 왜곡한 것일까?

동성애자의 인권을 억압하고 에이즈 혐오를 부추기는 이들이 흔히 주장하는 동성애자의 에이즈 감염률이 이성애자보다 108배가 더 높다거나 동성애자 열명 중 한명이 감염인이라는 등의 주장 등도 정확한 근거 없이 여기저기서 통계 수치만 가져와 엉터리로 해석한 경우다. 그들은 동성애가 에이즈의 원인이라고 하지만 이 지면을 통해 누차 강조했듯이 에이즈는 에이치아이브이 바이러스 감염 질환이므로 예방의 포인트는 바이러스에 있다. 누가 누구를 사랑하는지, 누가 누구와 성관계를 하는지가 아니라 바이러스를 어떻게 관리하는지에 있다. 감염성 질병 관리는 감염 당사자가 자신의 질병을 적극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제 세계적인 에이즈 예방의 추세는 ‘U=U 캠페인’이다. ‘U=U’란 ‘바이러스 미검출(Undetectable)은 곧 감염불가(Untransmittable)’라는 의미다. 감염이 되었다고 해도 6개월 정도 약을 꾸준히 복용하면 혈액 내 바이러스의 수가 일정 기준 이하로 내려가는데, 이때는 타인을 감염시킬 가능성도 0%가 된다는 것이 검증되었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감염인이 건강하게 잘 산다면 전염이 될 우려도 사라진다.

이보다 더 확실한 에이즈 예방책이 또 있을까. 한국은 세계적으로 HIV 감염인의 수가 적은 국가이므로 지금부터 이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치면 큰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러니 멈추라. 모두가 함께 잘 살아가는 방법이 있는데도 그 길을 망쳐버리는 어리석은 짓을, 이제는 제발 멈추라.

* 한겨레 신문에 게재된 칼럼입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b616b2e4b0876eda9be8c8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아이폰X' 후속 모델명은 예상과 조금 다를지도 모른다

9월이다. 애플의 신형 아이폰 발표가 임박한 시기다. 올해도 어김없이 다양한 루머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 IT전문매체가 ‘아이폰X’의 후속은 ‘아이폰XS’와 ‘아이폰XS 맥스’가 될 것이라는 보도를 내놨다.5일(현지시간) 나인투파이브맥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아이폰X의 후속으로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액정이 탑재된 5.8인치, 6.5인치 제품이 출시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또 아이폰의 신모델은 기존 명명 방식과는 달리 ‘아이폰XS’ 그리고 ‘아이폰XS 맥스’가 될 것이라 전했다.‘아이폰XS’ 그리고 ‘아이폰XS 플러스(+)‘라는 이름이 붙을 거라는 예측을 벗어난 것이다. 애플은 지난 2014년 ‘아이폰6’ 그리고 ‘아이폰6+’ 출시 후에는 보다 액정이 큰 모델에는 ‘+’를 붙여 왔다.한편 아이폰XS 등은 오는 12일 출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9월에 새로 나올 애플 아이폰, 아이패드에 대한 루머를 모아봤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9118eee4b0162f472a7271

배우 정요한이 '성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단편 영화 ‘인연인지‘, ‘오목소녀’ 등에 출연한 배우 정요한에 대한 성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정요한은 유튜버 허챠밍의 영상에도 여러 차례 등장한 바 있다.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트위터 계정에는 지난 26일 정요한의 성폭력을 폭로하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영화배우 겸 미술가라고 밝힌 익명의 여성 A씨는 ”영화배우 정요한으로부터 2010년 강간, 2011년 강제추행 피해를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안녕하세요. 저희는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 모임입니다.
피해자의 글을 공유합니다. #metoopic.twitter.com/4gNV17tg6q—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withyou20190226) February 26, 2019 그는 사건 당시 ”정요한과 여러 영화 작업을 해야 했고 지인이 겹쳐있던 상황이었기에 정요한에 대한 고통스러운 기억을 최대한 지우려고 애썼다. 그리고 나 자신에게 문제가 있는 게 아닌지 스스로를 검열했다”라고 털어놨다.A씨는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이제야 피해 사실을 밝히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지난해 6월 ‘정요한이 강간범이다. 주변인들이 묻어주느라 공론화가 안 되고 있다’라는 트윗을 보고 ”용기를 내야 한다. 더는 피해자가 생기면 안 된다”는 생각에 폭로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A씨는 ”정요한의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원했으나 그는 거절의 의사를 밝혀왔다”라고도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이 고발문을 통해 피해자에서 고발자로 위치를 바꿔 맞서 싸우려고 한다. 폐쇄적인 영화계에서 소외될 것이 두려워 피해 사실을 말하지 않고 혼자 고통을 짊어지는 여성이 더 이상 한국 독립영화계에 없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정요한은 A씨의 주장을 전면 부인하며 반박에 나섰다. 정요한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26일 2차 입장문을 게시했다. 그는 A씨의 주장과 달리 2010년 5월경 ”상호 소통” 하에 성관계를 맺었으며 강제추행 주장에 대해서도 ”동의를 얻었다”라고 주장했다.그러면…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 - 아주경제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아주경제[이시각 주요뉴스] 1.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close.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한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의학과 교수에 대한 추모 물결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