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내 자존심을 지키는 게 더 우선이었어

누구에게나 있을 법한, 내 마음 어느 구석에 들어 있는 사연이 있다. 우리 주변 평범한 6명의 고민을 통해 내 마음을 이해해 주는 방법을 찾아가는 ‘이해받고 싶은 아주 작은 욕심’. 이 책의 일부가 매주 업데이트된다.

- 남자친구가 돌아가고 난 후에 어떻게 되었나요?

“그날 밤 제가 또 참지 못하고 문자를 보냈어요. 내가 잘못한 게 뭐 가 있냐고, 너는 나한테 왜 화를 내냐고, 그러고도 잠이 오냐고 문자 를 보냈죠.”

- 어떤 마음에서 그런 문자를 보낸 거예요?

“싸우고 나서 아무 연락이 없어서 화가 났어요. 정말 얘는 아무렇지 도 않은가 보다. 내가 화가 나도 아무 상관이 없는 것 같아서 그래서 화가 났던 거죠. 변한 거 같으니까. 어떻게 그렇게 쉽게 변할 수 있는 지….”

- 그럼 소희 씨가 남자친구의 변한 마음을 되돌리기 위해 먼저 손 내 밀 수도 있는데, 왜 그렇게 몰아세우듯 문자를 보낸 거예요?

“자존심 상하잖아요.”

-어떤 자존심이죠?

“그냥 내가 더 좋아하는 것 같은, 그런 거요. 그런 건 싫었어요.”

- 남자친구를 좋아한다면서요. 헤어져서 그렇게 꺼이꺼이 울던 사 람이….

“좋아하는 건 맞지만 제 자존심이 더 중요했어요.”

- ‘그 자존심’ 때문에 뒷일은 전혀 생각하지도 않고 행동한 것처럼 보이네요.

“….”

- 그렇게 문자 보내고 나면 남자친구 기분은 어떨지, 아니면 둘의 관 계가 어떻게 될지 생각은 안 해 보셨어요?

“… 사실 화가 나면 그런 생각은 잘 못해요.”

- 참, 바보 같네요. 그렇게 저지르고 나서 후회하는 모습이요.

“저도 이런 제가 싫어요.”

소희는 자신의 화를 조절하는 것이 서투르고 미성숙해서 상대방을 극단으로 몰아쳤다. 몰아칠 만큼 화가 난 것은 자존심이 상해서, 남자친구보다 자신이 더 집착하고 연연해한다고 느껴지니 경쟁에서 지는 기분이 들어서 그랬다. 그게 끔찍이도 싫었던 모양이다. 자신이 좋아하는 남자친구와 관계를 유지하는 것보다 자신의 자존심을 지키는 것이 더 중요했다. 지금은 자존심 세우는 것이 더 중요하겠지만 시간이 지나 상대방의 소중함을 알게 되는 그때가 온다면, 아마도 소희의 우선순위도 달라 질 것이다. 그때는 지금과 같이 자존심을 지키려고 하기보다 상대방의 마음을 존중해 주려고 더 노력하지 않을까 싶다. 다만, 지금의 소희는 ‘너 따위에 연연하지 않는다’는 도도한 태도를 유지하는 게 가장 중요했고, 그게 바로 자신을 초라하지 않고 멋있게 보이도록 만들어 주는 마지막 카드라고 생각했다. 바로 후회할 것을 그렇게 고집했다.

사실은 스스로 확신이 없었던 것이다. 남자친구가 소희를 왜 좋아 하는지, 자신에게 어떤 매력이 있고, 어떤 장점이 있는지 전혀 모르고 있었고, 다른 사람에 비해 특별하거나 뛰어난 부분이 없다고 생각했다. 오히려 부족한 점이 더 많고, 단점이 더 많다고 생각했기에 자신감을 형성할 자리가 없었다. 속으로는 스스로를 부족한 사람이라고 여기지만 최대한 들키지 않도록 더 당당한 척, 자신감 있는 척했다. 부족한 사람이라는 것은 문제 있는 사람, 누구에게도 사랑받을 수 없는 사람이라는 낙인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척’하며 만들어진 모래 성 같은 자존심은 외부 자극에도 쉽게 무너져 내린다. 그래서 자신을 지키기 위해 약간의 생채기라도 낼 만한 상황은 마주하지 않으려고 그토록 노력했다. 남자친구와의 관계에서도 ‘내가 차였어’보다는 ‘내 가 찼어’ 쪽이 더 안전하게 느껴졌을 것이다.

- 사실은 듣기 무서웠던 거 아녀요?

“어떤 것을요?”

- 남자친구가 마음이 변했다는 이야기요.

“알고 있었는데요. 뭐.”

- 불안한 마음에 추측한 거지, 직접 듣지는 않았던 거잖아요.

“그렇긴 하죠.”

- 남자친구한테 먼저 듣기 전에 내가 먼저 헤어지자고 얘기하는 게 ‘그 자존심’을 지키는 방법의 하나지 않았을까 싶네요.

“선생님 말씀처럼 그게 저를 지키는 방법이었을 수 있어요. 솔직히 제가 생각해도, 저를 좋아할 만한 이유가 없거든요…. 그래서 항상 자신이 없었고, 상대방이 나를 싫어한다고 느꼈을 때 본능적으로 제가 먼저 관계를 끊어 냈어요.”

소희는 결국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남자친구를 떠나게 만들어 버린, 그때의 충동적인 행동에 대해서 자책했다. 하지만 이미 벌어진 일 에 대해 후회해 봤자 남자친구가 돌아올 것도 아니니, 자책과 후회는 아무 소용이 없었다.

* 심리상담 에세이 ‘이해받고 싶은 아주 작은 욕심(세창출판사)’에 수록된 글입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d17e6fe4b0d38b58800f79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아이폰X' 후속 모델명은 예상과 조금 다를지도 모른다

9월이다. 애플의 신형 아이폰 발표가 임박한 시기다. 올해도 어김없이 다양한 루머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 IT전문매체가 ‘아이폰X’의 후속은 ‘아이폰XS’와 ‘아이폰XS 맥스’가 될 것이라는 보도를 내놨다.5일(현지시간) 나인투파이브맥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아이폰X의 후속으로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액정이 탑재된 5.8인치, 6.5인치 제품이 출시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또 아이폰의 신모델은 기존 명명 방식과는 달리 ‘아이폰XS’ 그리고 ‘아이폰XS 맥스’가 될 것이라 전했다.‘아이폰XS’ 그리고 ‘아이폰XS 플러스(+)‘라는 이름이 붙을 거라는 예측을 벗어난 것이다. 애플은 지난 2014년 ‘아이폰6’ 그리고 ‘아이폰6+’ 출시 후에는 보다 액정이 큰 모델에는 ‘+’를 붙여 왔다.한편 아이폰XS 등은 오는 12일 출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9월에 새로 나올 애플 아이폰, 아이패드에 대한 루머를 모아봤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9118eee4b0162f472a7271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 - 아주경제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아주경제[이시각 주요뉴스] 1.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close.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한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의학과 교수에 대한 추모 물결이 ...

한혜진이 수상소감에서 직접 연인 전현무를 언급했다 (영상)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버라이어티 부문 여자 최우수상을 받은 한혜진이 수상 소감에서 연인 전현무를 언급했다.‘나 혼자 산다’에 함께 출연 중인 전현무와 최근 결별했다는 소문이 돌았으나, 한혜진은 수상 소감 말미에 ”언제나 제가 힘들 때, 고민 많을 때, 제 옆에서 고충을 들어주는 전현무씨와 이 기쁨을 함께하고 싶다”고 전했다. 객석에서는 환호가 터져 나오고, 전현무는 얼굴에 미소를 보인다. Related... [3줄 뉴스] 전현무 측이 한혜진과의 결별설에 입장을 밝혔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281cd4e4b08aaf7a91151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