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사고를 내 2명의 사망자를 낸 뮤지컬 연출가 황민이 ”전권을 아내 박해미에 위임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4일 황민은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기 위해 의정부지법에 출두했다. 황민은 법정 앞에서 취재진을 향해 ”전권을 박해미가 선임한 변호사에게 다 위임하겠다”며 ”유가족께 죄송하다. 모든 법적 처벌을 받겠다”고 말했다.

이투데이에 따르면 황민은 ”사고 이후 아내를 한 번도 보지 못했다”라며 ”집에 가지 못한 상태”라고 전했다.

앞서 경기 구리경찰서는 지난 1일 황민에 대한 특가법상 위험운전치사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지난 8월 27일 경기도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스포츠카를 몰고 가다가 갓길에 정차 중인 화물차를 들이받아 동승자 2명을 사망하게 한 혐의다. 사고 당시 황민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0.104%였으며 차량 속도는 167km에 달했다.

경찰은 구속영장을 신청하며 ”도로교통공단에 블랙박스 영상 등 정밀분석을 의뢰한 결과 시속 80km로 정속 주행했다면 사고가 나지 않았을 것이라는 답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황민이 캐나다 국적이기 때문에 도주의 우려가 있어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b5b895e4b028e1fe3ab3f1

댓글 없음:

댓글 쓰기